김민희, 인형이 되다.



마리오네뜨 인형처럼 끈에 매달린 패션요정 ‘김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