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투의 적

배우 설경구는 오로지 자신의 ‘피와 뼈와 말과 살’로 액자 너머 끝이 보이지 않는 영화의 사막을 유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