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tter than Sweet – 최강희



성숙의 계절을 지나고 있는 최강희가 ‘백조의 호수’를 컨셉트로 <보그> 카메라 앞에 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