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살벌한 그녀

최강희가 남자를 포섭할 필살 테크닉들을 선보인다, 온갖 몸짓으로. 영화 〈쩨쩨한 로맨스〉의 섹스 칼럼니스트이자 쿨한 홀로서기를 위해 수련 중인 여자, 자꾸 성숙해져서 지루하다는 인간. 최강희가 그 속을 드러낸다.

가슴 부분에 리본 장식이 돋보이는 톱과 블랙 벨트는 디올(Dior), 블랙 뿔테 안경은 제이미 앤 벨(Jamie & Bell), 메탈 시계와 체인 팔찌는 제이 에스티나(J Estina).



누드 컬러의 실크 블라우스는 미우미우(Miu Miu), 하이웨이스트 더블 버튼 스커트는 버버리 프로섬(Burberry Prorsum).

가슴 부분에 리본 장식이 돋보이는 톱과 블랙 벨트는 디올(Dior), 블랙 뿔테 안경은 제이미 앤 벨(Jamie & Bell), 메탈 시계와 체인 팔찌는 제이 에스티나(J Estina).

VOGUE 왠지 저속한 대사도 최강희가 하면 저속하지 않을 것 같아요. 당신에겐 부정적인 느낌을 순화시켜주는 묘한 기운이 있어요.
CHOI 이번 영화 시나리오도 그래서 저한테 들어온 것 같아요. 〈달콤살벌한 연인〉때도 그랬죠. 사람을 죽이질 않나, 영화가 되게 ‘쎈’ 느낌이다 싶었는데 막상 찍어놓은 걸 보면 그리 세지 않더라고요.

VOGUE 그럼 최강희를 캐스팅한 감독들도 원래 시나리오의 ‘쎈’ 느낌과는 조금 다른 느낌을 원했다는 건가요?
CHOI 그들이 절 캐스팅하려고 하는 이유를 알 것 같아요. 스릴러도 아닌데 살인을 한다거나 이번 영화처럼 ‘19금’ 용어가 난무하는 독특한 장르일 경우, 제 입으로 말하기 뭐하지만 최강희가 하면 미워 보이지 않나 봐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아야 하는 영화에서 여주인공에게 거부감이 들면 끝이잖아요.

VOGUE 로맨틱 코미디는 최강희 가장 잘할 수 있는 장르죠.
CHOI 남들이 생각하기엔 그렇죠. 대중은 절 밝고 귀엽고 엉뚱한 여자로 보잖아요.

VOGUE 아무래도 사람들은 보고 싶은 면만 보려는 경향이 있어요. 이제 그런 이미지에 대한 압박감이 드나요? 연기 경력 16년 차에 슬슬 다른 모습도 보여줘야 한다는?
CHOI 아니요. 그게 저의 제일 큰 무기예요. 앞으로도 저한테서 나올 수 있는 큰 무기가 바로 그거….

VOGUE 최강희와 섹스 칼럼니스트라, 자칫 거부감이 들 수 있는 캐릭터인데 최강희 특유의 엉뚱하다거나 귀여운 매력이 덧입혀진 건가요?
CHOI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고 덤볐다가 낑낑대고,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그냥 맞을 짓을 하는 캐릭터예요. 특별히 귀엽거나 불쌍하지도 않아요. 그저 아는 척, 잘난 척, 허세가 심해 상대역인 만화가 이선균을 짜증나게 하죠.(웃음) 영화 속에서 제가 아는 건 성 ‘지식’밖에 없어요. 한마디로 ‘연애와 섹스를 글로 배웠어요.’ 이런 식이죠. “키스 테크닉 첫 번째, 아랫입술 깨물기. 그렇다면 그에겐 5천 볼트의 전류가 흘렀을 것이다. 자, 다음 단계, 그가 내민 혀 빨아들이기.” 그리고 이런 지식과 이론들이 다 옳다고 철썩 같이 믿어요.

VOGUE 영화 속에서 읊어댔던 그 테크닉들을 실전에서 쓸 수 있는 여자인가요?
CHOI 하하, 이 영화를 찍은 이상 나중에라도 해볼 수밖에 없을 것 같아요. 진짜 되나? 통하나? 확인하고 싶어서라도. 이선균 씨가 “그게 말이 돼?” 하면 “된다니까요!” 하면서 제가 몸으로 직접 시범들을 보여요. 그럼 지켜보던 스태프들도 “어 되네?” 하는 식이었어요.

VOGUE 최강희에게는 어떤 성적 판타지가 있죠?
CHOI 음, 야하진 않은데… 과일 향이 나는 남국 어딘가의 공간, 깨끗한 침대 시트가 깔려 있고, 노을이 질 즈음 잠이 들어요. 다음날 아침 그가 부스스한 나를 보며 내 볼에 입맞추고는….

VOGUE 그건 성적 판타지가 아니라 연애 판타지 같은데요? 당신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로맨스는 어떤 모습인가요.
CHOI 쩨쩨한 거요. 저는 예쁘게 보이려고 많이 노력해봤고, 샘 나지만 참아보려고도 해봤고, 남자 친구와의 관계에 있어서 좀 더 큰 사람이 되고 싶어 엄마같이 품어주는 여자가 되려고도 해봤어요.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면 연애하면서 가장 행복했을 때는 내가 온전히 나로 있을 때, 그런 나를 받아줄 수 있는 사람과 함께하는 거였어요. 그 앞에서 얼마든지 무장해제 되어도 부끄럽지 않을 수 있는 관계요. 왜 남자가 ‘넌 이럴 때가 예뻐’ 하면 그 모습만 추구하고 싶어지고, 내가 화내면 그런 모습을 싫어하진 않을까 신경 쓰일 때가 있잖아요. 그런 건 별로예요. 사랑할 때만큼은 솔직하고 쩨쩨한 게 진짜 쿨 한 거라고 생각해요.

VOGUE 결국 포용력 있는 여자, 질투도 안 하고 그냥 편안한 친구 같은 여자, 이런 것도 다 이론상으로만 가능했던 거군요.
CHOI 사람들은 연애를 끝낼 때마다 다음 인연에게는 이런 사람이 돼야지, 다짐하곤 하잖아요. 저도 그런 시행착오를 거치고 꽤 오랫동안 연애를 쉰 끝에 지금 드는 생각은, 연애를 굳이 하고 싶어 하지도 말고, 하지 말아야지 마음 닫지도 말자. 그냥 내가 나인 게 너무 좋게끔 만들어주는 남자, 그가 그냥 그인데도 좋은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 그때 하자….

VOGUE 그러다 한 해 두 해 가고 장기 방학에 들어가는 것 아닌가요?
CHOI 그렇죠. 하지만 뭔가 늦는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어요. 세상이 나이 먹어 혼자 있는 여자를 예민하고 유난스럽게 몰아갈 때도 많지만.

VOGUE 옆자리에 누군가가 있어야 삶의 에너지를 얻는 부류가 있습니다. 단순히 ‘남자에 환장한 여자’ 말고, 연애를 해야 방전됐던 배터리가 충전돼 비로소 삶이 굴러가는 부류요.
CHOI 저 사실 요즘 깨닫고 있어요. 나는 사랑이 없으면 연기도 잘 안 되고 내 감정에 만족하지 못하는 스타일이라는 걸. 빈 폴라포 껍데기 같아요. 그런데 이대로 잘하고 싶어요. 뭔가에 의존하거나 어딘가로 도피하고 싶진 않아요. 감정을 많이 소비하는 배우는 술에 의존하기도 쉽다는 점에서, 연애와 술, 비슷하네요. 연애 초기에 실실 웃음이 나고 감정이 트이는 현상, 그게 술이나 마약을 했을 때와 비슷한 효과라는 연구 결과도 있대요. 취하면 물론 좋겠죠. 하지만 스스로 혼자인 게 충분히 행복할 때, 그렇게 튼튼한 사람이 돼서 연애하고 싶어요.

VOGUE 방학이 길어지다 보니 생각이 많아지면서 스스로 다짐도 하다가, 나에 대한 분석도 해보다가, 결국 합리화를 하게 됐군요.(웃음) 다시 연애를 시작하게 되면 얘기했던 모든 것들이 다 엎어지고 리셋 될 수도 있어요.
CHOI 아, 그래도 좋을 거예요! 난 충분히 생각했고, 모든 게 리셋 된다 해도 그것 역시 나인 거잖아요.

VOGUE 술을 못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맨정신에도 정신줄을 놓을 수 있는 과감함이 있나요?
CHOI 사랑할 땐 놓을 수 있죠. 다른 개념이 사라지고 단순해지면서. 사람들이 말하기를 저보고 ‘자연뽕’이래요. 자연적으로 뽕맞은 것처럼, 그렇게 놓을 수 있어요.

VOGUE 술과 연애의 상관 관계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어요? 술을 마실 줄 알아야 빈틈도 보일 수 있고, 그 과정에서 남녀상열지사가 꽃 핀다는 이야기.
CHOI 그것도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이나 하는 거지, 어휴, 안 되는 사람이 시도했다가는 어설프게 헤프기만 한 여자로 보일 걸요. 이번에 술을 좀 배웠어요. 전 취하지 않고 그냥 빨리 기절하던데요. 이건 좀 위험하다, 싶었죠. 본인이 쿨해서 1회적인 관계로 끝내고 말 거면 상관없겠지만.

VOGUE 그럼 사랑이 있어야 필 충만해지지만 현재 그렇지 못하고, 술과 같은 유희에 몸 던질 생각도 없는 당신의 에너지는 지금 어디로 향하고 있어요? 일? 가족? 우정?
CHOI 일에 쓰였으면 좋겠는데, 나는 사랑으로 이뤄진 여자라는 걸 알게 됐으니 내 에너지가 일에 쓰일 수가 없더라고요. 사실 전 돌도 사랑할 수 있는 여자예요. 소파를 봐도 어우 너무 푹신푹신하다 쓰다듬어주면서 예뻐할 수 있고. 상대가 누구든 매력을 잘 찾아내는 편이거든요. 그런 걸 보면 저한테 카사노바 같은 구석이 있긴 하다는 건데.

VOGUE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애의 필요성은 느끼지 않는다는 거네요. 배우들 중에는 슬픈 감정에 빠지는 것 자체를 즐기는 사람들이 있어요. 혼자 있을 때도 마치 연기 중인 것처럼.
CHOI 한때 저 역시 그랬을 수도 있죠. 아, 저는 이제 다 필요 없어요. 그저 내 자신이 일에 이용 당하게 만들고 싶지 않고, 일은 일대로, 사랑은 사랑대로, 나는 나대로 굴러가고 싶어요. 심지어 예전에는 연기할 때 상대를 바라보면서 과거의 사랑을 떠올리는 식으로 슬픈 감정을 이끌어내곤 했는데, 이젠 그런 게 아까워요. 연애든 연기든 필요에 의해 뭔가를 하는 건 감정이 이용당하는 느낌이거든요. 대신 그 때문에 관객들이 제 연기와 감정에 만족감을 못 느끼게 되면 안되니 뭔가 다른 방법으로 최선을 다해야겠죠. 그게 제가 최근 3년 동안 연기하면서 힘들었던 부분이기도 해요. 남들은 다 잘했다고 칭찬해주는데 정작 스스로는 만족을 못하고 힘들었거든요.

VOGUE 무엇에 결핍을 느낀 거죠?
CHOI 연기에 필요한 연기는 웬만큼 하고 있어요. 근데 자꾸만 진심으로 하고 싶은 열망이 커지는 거죠. ‘연기하는 데 나를 이용하지 말고 제발 나는 나대로 행복하게 놔두자’이런 마음으로 부딪쳐 보니까, 진심 근처까지는 왔는데 아직 해결이 안 된 거예요. 차라리 금방 사랑에 빠졌다 금방 빠져 나오더라도 연기하는 그 순간에만 잘 몰입해보고 싶고, 너무 연기에만 의존하지 않은 채 살고 싶어요. ‘이거 없으면 나는 죽어’ 식으로 살면 너무 불쌍하거든요. 레드 카펫만 봐도 우리 여배우들이 불쌍해 보일 때가 있어요. 그냥 자연스럽게 서 있지를 못하고 이 포즈 저 포즈 취하다가, 등도 한번 보여줘야 하고. 그래서 우리가 가끔 이런 감정에 취하는 것 같아요. 나는 불쌍하다, 나는 못 즐긴다, 나는 그렇다… 그게 여배우들이 빠져드는 가장 큰 함정이죠. 솔직히 뭐, 돈도 잘 버는데….

VOGUE 연기는 그냥 연기인 채로 대할 수는 없을까, 지금 그런 갈등이 배우로서 가장 두려운 부분인가요?
CHOI 네. ‘그 사람’이 되고 싶죠, ‘최강희’를 이용해서가 아니라. 그리고 망신 당할 일이 있으면 빨리 당하는 게 낫겠다고도 생각했었어요.

VOGUE 다행히 15년 동안 최강희가 망신 당한 적은 없어요.
CHOI 그게 큰 복이에요. 자꾸 좋게 봐주니까.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가 모처럼 내 나이대에 맞게 일상적인 캐릭터를 해본 스타트예요, 물론 좀 귀여웠지만. 그 경험으로 나를 좀 놓았고, 두번째가 영화〈애자〉 였죠. 이것들 빼면 조금 다른 모습의 최강희는 더 없거든요.

VOGUE 〈쩨쩨한 로맨스〉는 어떤가요. 최강희가 내내 섹스와 연애 얘기만 하잖아요.
CHOI 사실 섹스 칼럼니스트라고 해봤자 기본적으로 백수라서 좀 부끄러운데… 백수같은 캐릭터야말로 제가 잘 소화해낼 수 있는 분야잖아요. 제 무기가 뭔지 잘 알고 있지만, 이번 작품에서도 순진한 얼굴로 입에서만 야한 얘길 내뱉고, 결국 귀여운 모습으로 남자한테 안기는 뻔한 최강희로 보일까 봐 신경 썼어요. 다행히 조금 다른 모습이 나온 것 같아요. 나중에는 오히려 너무 밉상 같아 보여서 걱정이더라고요, 하하.

VOGUE 그래서, 그 영화를 보면 연애하고픈 욕구가 생기나요?
CHOI 네. 특히 제 또래 2030들이요. V


실크 블라우스와 트위드 스커트가 연결된 원피스는 디올(Dior), 리본 슈즈는 프라다(Prada), 메탈 시계는 게스(Guess).

누드 컬러의 실크 블라우스는 미우미우(Miu Miu), 하이웨이스트 더블 버튼 스커트는 버버리 프로섬(Burberry Prorsum), 블랙 펌프스는 디올(Dior), 미니멀한 디자인의 목걸이는 골든듀(Golden Dew), 체인 팔찌와 라운드 프레임의 시계는 제이 에스티나(J Est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