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주+뮤지션. 이적, 장기하, 정재형, 루시드폴



새로운 조합이었다. 일명 ‘놀러와’ 팀으로 분류됐던 이적, 장기하, 정재형, 루시드폴과 장윤주의 만남은. 하지만 카메라 앞에서 이들은 기대 이상의 팔색조 같은 변신을 거듭했다. 복제된 장윤주에게 몰린 도망자를 연기한 이적, 분노 가득한 로커로 변신한 장기하, 영화 <스위니 토드>의 이발사로 변신한 정재형, 큐트한 아코디언을 연기한 루시드폴, 그리고 이들이 모두 함께한 어리버리 유랑 음악단까지. 패션 화보에서는 좀처럼 만날 수 없을 것 같은 뮤지션들이기에 이들과의 만남은 더욱 특별할 수 밖에 없었다. 4인 4색의 매력이 돋보인 THE PERFECT MATCH 화보 현장 비하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