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 콘서트와 톱모델들의 포복절도 패션 풍경 2

<개그 콘서트>는 13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웃음의 올림픽!〈보그〉가 지금 가장 핫한 코미디쇼 현장에 패션 카메라를 들이댔다. 김준호부터 최효종까지 50여 명의 톱 개그맨들과 톱 모델이 만나 기상천외, 포복절도할 패션 풍경을 만들어냈다.

사마귀 유치원 모델의 블랙 슬리브리스는 프라다(Prada), 가죽 에이프런과 부티는 코이노니아(Coinonia). 백조 인형은 한사 토이(Hansa Toy). 정범균의 마린 톱은 장광효 카루소(Changkwanghyo Caruso), 그린 팬츠는 겐조(Kenzo), 슈즈는 에르메네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 안경은 헨리 홀랜드(Henry Holland). 박성호의 스트라이프 점프수트는 엠비오(Mvio), 레인부츠는 락피쉬(Rockfish), 네크리스는 엠주(Mzuu). 조지훈의 톱과 스커트 팬츠는 장광효 카루소, 레인부츠는 락피쉬, 목에 건 하이힐은 디올(Dior), 뱅글은 엠주, 반지는 롤립스(Rollips).

서수민 PD는 ‘개그맨들은 어딘가 존경스러운 데가 있다’라는 말로 그들에게 경의를 표했다. “연출자 입장에서 중요한 시기를 이들과 보내서 저는 행복합니다. 이들은 희대의 광대예요. <개콘>의 출연료는 박봉이지만, 일주일에 한 번 웃음의 진수성찬을 차리기 위해 자신의 전부를 투자합니다.” 현재 KBS <개콘>은 대한민국의 개그맨을 키워내는 인력풀이자, 코미디 무대의 마지막 보루라고 할 수 있다. 개그 트렌드는 지금도 계속 바뀐다. 심형래 시대에는 한 사람의 결정적인 코미디를 위해 많은 사람이 이름 없는 바람잡이 역할을 해주었지만, 이제는 ‘내가 웃길 테니 네가 준비를 해다오’라는 말은 먹히지 않는다. 웃음의 준비 작업이 필요 없을 만큼 ‘치고 받는 시간’이 짧아지기도 했지만, 누구나 주목 받는 ‘스타’가 되고 싶어 한다. <개그 콘서트>의 선의의 경쟁 시스템은 이 트렌드와 잘 맞는다. ‘애정남’ ‘사마귀 유치원’ ‘네가지’ ‘용감한 녀석들’로 트렌드를 이끄는 코너는 계속 바뀌지만 세 가지 흐름은 이어지고 있다. 첫째 콩트, 둘째 토크, 셋째 기예.

“<개콘>의 보이지 않는 몸통인 김준호는 콩트의 신이에요. 후배들에게 배역을 주고 연기를 시키는 일로 <개콘> 패밀리를 이끌어 가는 주역이죠. 13년간 크게 드러내지 않으면서 생명 연장을 해온 자기만의 비법이기도 하구요. 박성호는 ‘나홀로 잘난’ 개그예요. 절대 남과 나누지 않죠. 대신 메시지가 강해요. 이런 스타일이 황현희나 최효종 같은 토크 코미디로 이어지는 거죠. 김병만과 이수근은 콩트도 아니고 토크도 아닌 쇼적인 기예 개그로 승부했어요. ‘키컸으면’ ‘고음불가’ ‘달인’ 등이 그 예죠. 지금 그 흐름은 이상호, 이상민 쌍둥이 형제가 이어받았어요. 이 세 가지 파트가 조화롭게 펼쳐지면 관객들은 웃음의 포만감을 느끼게 됩니다.” 아쉬운 부분은 <개콘>에서 ‘바보’ 캐릭터가 사라졌다는 것. 영국의 ‘빈’이나 채플린에서 알 수 있듯이 코미디는 ‘바보 캐릭터’의 역사다. “영구와 맹구가 사라지면서 우리가 아끼고 보듬어야 할 바보의 대가 끊겼어요. ‘봉숭아 학당’이 없어지면서 바보가 설 구조가 사라졌죠.”

용감한 녀석들 모델의 비즈 장식 가죽 재킷과 가죽 스커트는발맹(Balmain), 펌프스는 쟈뎅 드 슈에뜨(Jardin De Chouette), 체인 목걸이는 백투스(Back to’s), 골드 발찌는타임(Time), 반지와 스터드 뱅글은 엠주(Mzuu). 박성광의 재킷과 셔츠, 팬츠는 모두 프라다(Prada), 로퍼는 디올 옴므(Dior Homme), 선글라스와 목걸이는 제이미앤벨(Jamie&Bell), 액세서리는 모두 엠주. 신보라의 레더톱은 김동순 울티모(Kimdongsoon Ultimo), 재킷은 박윤수(Park Youn Soo), 레깅스는 미스 레기(Miss Leggy), 슈즈는 살바토레 페레가모(Salvatore Ferragamo), 목걸이는 롤립스(Rollips), 뱅글은 모두 엠주. 정태호의 셔츠와 블랙 팬츠, 슈즈는 모두 프라다, 선글라스는 오클리(Oakley), 뱅글들은 HR. 양성일의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재킷, 치노 팬츠는 에르메네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 슈즈는 엠비오(Mvio), 선글라스는 시세이도(Shiseido at DK), 모자는 디올 옴므, 뱅글은 HR.

사실 콘서트형 개그와 전통 코미디극이 사라졌던 90년대, ‘웃음을 주는’ 직업의 의미와 ‘웃음의 창작 과정’이 완전히 바뀌었다. 물론 그 시절을 거쳤던 신동엽, 남희석, 강호동, 유재석… 유명 MC로 입지를 굳힌 개그맨들은 자신들의 ‘버라이어티쇼’에 게스트를 불러놓고 전통 ‘개그’가 아닌 ‘토크’로 웃음을 선보인다. 그것은 가끔 교훈적 오락도 있고, 정보가 있으며, 개그맨들의 능력이 존중 받는 특별한 ‘쇼’이고 사람들은 밤 늦은 시각에 편안하게 웃을 수 있는 이런 프로그램에 익숙해져 있다. 개그맨들은 독보적인 ‘방송인’으로 더 높은 대우를 받고, 사람들은 즐겁고, 언제나처럼 다음날 아침 스타 개그맨들의 입담을 얘기한다. 그렇다면 뭐가 문제일까?

콘서트 개그는 새로운 웃음의 소재를 찾도록 개그맨들을 자극한다. 그것은 웃음의 올림픽이다. 사실 내가 코미디 무대를 좋아하는 것은 그 안에 너무나 다양한 요소들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웃음을 창조하기 위해 무대는 총체적인 것을 사용한다. 음악, 공간의 활용, 사운드, 움직임 등등. 개그맨들에게도 코미디 장르는 자신의 총체적인 연기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다. 그들은 거기에 웃음뿐만 아니라 드라마, 철학, 스스로를 향한 가혹한 패러디, 슬랩스틱, 대중 문화 트렌드, 사회적 상황을 모두 담을 수 있고, 그것은 우리 스스로가 어디에 있고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은유한다. 특히 ‘애정남’과 ‘사마귀 유치원’의 최효종을 보고 있으면 코미디가 지닌 풍자의 힘에 감탄하게 된다.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선 ‘시장을 돌아다니면서 할머니들과 악수하고 평소 먹지 않았던 국밥을 한번에 먹으면 된다’는 일침 개그나 대학생들은 ‘하루 10시간씩 1년 동안 숨만 쉬고 일하면 1년 학비가 생긴다’는 현상 폭로 개그는 전 국민적인 공감을 불러일으켰으니까.

감수성 모델의 화이트 레이스 드레스와 펌프스, 골드 뱅글은 모두 루이 비통(Louis Vuitton), 크리스털 목걸이는 프라다(Prada), 벨트는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김준호와 김대희의 모자는 제이미앤벨(Jamie&Bell).

“정치인과의 추억은 평생 남을 것 같아요. 피곤하긴 했지만 제가 이득을 봤죠. 할 말은 한다,는 코너 색깔도 더 뚜렷해졌고요”라고 최효종은 야무진 얼굴로 말했다. “사실 전 허스키 보이스인데 제 약점을 보완하려다 보니 목소리를 크게 내고 억양을 강하게 했어요. 그러다 보니 스피커 역할을 하게 된 거죠.” 최효종이 미니스커트를 입은 김원경의 손을 잡고 깜찍한 표정을 짓는 사이, 토크 개그의 시조 격인 박성호는 ‘사마귀 유치원’에서 여전히 자기중심적인 본능을 분출시키고 있다. “누구에게나 다중적인 면이 있지 않나요? 무대의 모습, 자연인의 모습이 다 다르게, 다중적으로 살죠. 저는 그 스트레스와 엔도르핀, 아드레날린을 화산 폭발하듯 분출시켜줄 뿐이에요. 전 개그를 일이라고 생각해 본적이 없어요. 남들이 웃을 때 정말 행복하거든요.”

‘사마귀 유치원’ 세트에서 모델 이혜정은 큐트한 마린 룩을 입은 박성호와 조지훈과 정범균을 향해 마조히즘적으로 가죽 채찍을 휘둘렀다. 비명을 지르며 호들갑을 떠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지 못한 게 안타까울 뿐이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마초적인 정극 무드를 한껏 과장해서 연출했다. 콧수염 하나로 스페인의 괴짜 화가 살바도르 달리가 되는 김원효는 ‘아이디어 짜기’가 힘들지만, 결혼해서 기댈 곳이 생겨 행복한 요즘이다. “전 개그맨이 꿈이 아니었어요. 그런데 지금은 이 직업이 정말 좋아요. 우리 때문에 웃다가 자살 직전에 마음을 고쳐먹었다는 분도 있었어요. 소아암 병동에 공연을 가면 몇 개월 못산다던 아기들이 우리를 보고 즐거워하면서 1~2년을 버텨요. 얼마 전엔 전라도 완도에 공연을 갔는데, 팔십 넘은 할아버지가 지팡이를 던지며 “김원효~~” 제 이름을 부르며 달려오시더라구요. 와! 그런 거 보면 정말 아이돌 스타 안 부럽죠.”

불편한 진실 모델의 플래퍼 드레스는 구찌(Gucci), 스트랩 힐은 지미 추(Jimmy Choo), 목걸이로 연출한 골드 수갑은 아장 프로보카퇴르(Agent Provocateur), 핑크 아티링은 이브 생 로랑(Yves Saint Laurent). 황현희의 수트는 에르메네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 슈즈는 프라다(Prada), 시계는 미셸 에블랑(Michel Herbelin at Gallery O’ Clock). 정지민의 블라우스는 엠포리오 아르마니(Emporio Armani). 박지선의 원피스는 뎁(Debb).

네 명의 남자가 스탠딩 코미디의 주인공이 되는 ‘네가지’팀의 비주얼은 영화 <저수지의 개들>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비장하고 스펙터클한 장면이 됐다. 한혜진은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블루 홀터넥 드레스를 휘날리며 여왕처럼 걷고, 김준현과 허경환과 양상국과 김기열은 이탈리안 갱스터들처럼 수트에 선글라스를 끼고 한껏 폼을 잡았다. 순식간에 총성이 울리고 엔리오 모리꼬네의 영화 음악이 귓가에 쩌렁쩌렁하게 울릴 것 같았다. ‘네가지’는 키가 작거나, 인기가 없거나 뚱뚱하거나 등 핸디캡을 직설화법으로 속 시원하게 내질러서 인기를 얻고 있다. 그들의 뻔뻔한 애티튜드는 나르시시즘적인 대중문화 코드와 정확하게 맞아떨어졌다. 고함을 지르다 보니 용각산을 달고 산다는 허경환은 ‘30년간 키작은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소재 고갈은 염려말라’고 장담한다. “하소연 하기보다 동네방네 떠드는 재미가 있죠. 키 작은 게 뭐 어때서? 하는 심리도 있고요.”

얼마 전부터 대세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김준현은 과열된 스태미너와는 다르게 수줍고 고요한 성품의 소유자. “혼자는 못하는 직업이에요. <개콘> 개그맨은 집단이 모여서 나오는 집단적인 에너지가 있어요. 같은 공간에서 경쟁도 하고 우정도 쌓고… 유민상 씨가 조분조분 커피숍 대화 스타일이라면 저는 소주 마시고 소리 지르는 술집 대화 스타일이죠. 판이 깔리면 맘잡고 욱하는 성격인데, 그걸 잘 봐주시는 것 같아요.”

네가지 모델의 블루 홀터넥 드레스는 살바토레 페라가모(Salvatore Ferragamo), 크리스털 샌들은 프라다(Prada), 호랑이 뱅글과 반지는 구찌(Gucci). 김준현의 블랙 슈즈는 토즈(Tod’s), 선글라스는 시세이도(Shiseido at DK), 체크 타이와 포켓스퀘어는 제이미앤벨(Jamie&Bell). 양상국의 블랙 에나멜 로퍼는 디올 옴므(Dior Homme), 선글라스는 오클리(Oakley). 허경환의 선글라스는 헨리 홀랜드(Henry Holland), 뱅글은 엠주(Mzuu). 김기열의 도트 타이는 제이미앤벨, 선글라스는 오클리, 슈즈는 레페토(Repetto).


새벽 5시부터 시작된 촬영이 오후에 접어들자 웃음의 올림픽이 열리는 여의도 광장에는 빗줄기가 세차게 들이쳤다. 지난밤부터 뱀처럼 꼬리를 물고 줄을 선 진지한 관객들을 보니, 이 웃음의 장인들이 나라를 구한 영웅 못지않게 위대해 보였다. 객석으로 비를 피해 들어서는 관객들을 바라보며 몇몇 개그맨들이 걱정을 한다. “비가 오면 잘 안 웃어요. 너무 더워도 잘 안 웃고. 그러면 우린 등골이 서늘해지는데…” 개그맨들에게 무대의 자극은 ‘웃음의 창조력에 꼭 필요한 에너지원’이다. 관객 반응을 몸으로 느끼는 그들을 보며 웃음은 ‘관계’에서 나온다는 생각이 들었다. ‘불편한 진실’에 나오는 개그우먼 김지민도 그 말에 동의한다.

“선수감이라는 게 있어요. 저희끼리 새 코너를 짜서 동료와 PD 앞에서 검사를 받는데, 평소에 사석에서 인기 있는 개그맨들이 연기를 하면 초반부터 웃음이 터져요. 허경환 선배의 “아니, 아니, 아니되오~” 같은 유행어도 그 선배가 했기 때문에 웃긴 거죠. 김준호 김대희 선배는 전 국민과 관계가 좋죠. 그래서 뭘 해도 웃긴 거예요. 그걸 다른 사람이 해도 과연 웃길까 생각하면, 코미디는 진짜 관계구나 싶어요.”

선후배 관계를 극대화시킨 ‘분장실 강선생’의 강유미와 안영미, 하이패션계를 풍자한 ‘패션 넘버 5’ 팀 이후 요즘 <개콘>에서 여성의 활력을 보여주는 존재는 ‘생활의 발견’과 ‘용감한 녀석들’의 신보라. 신보라는 세련된 노래와 춤으로도 개그가 된다는 것을 보여준 성공 사례다. 서수민 PD는 그녀야말로 어느 코너에 붙여도 잘 ‘붙는’ 원석이라고 치켜세운다. 정작 신보라 자신은 “아직 저는 개그에 대해 혼자 구상을 못해요. 선배님들이 손을 내밀어주면 감사하게 달려가는 편이에요”라고 싹싹하게 몸을 빼지만. 마지막으로 힙합을 백그라운드로 ‘용감한’ 발언을 서슴지 않는 ‘용감한 녀석들’의 박성광, 양선일, 정태호, 신보라와 모델 이현이를 데리고 런던 뒷골목 같은 세트에서 ‘배드 보이’ 신을 찍었다. 찢어진 콘돔에서 탄생한 소년처럼 얼굴부터 소심하기 그지없는 박성광이 ‘쎄게’ 놀리고 도망가는 쇼를 통해 코미디 담력이 더 커지길 기대하면서.

10개의 코너를 촬영하면서 나는 오늘 태어나서 가장 많은 개그맨들(50명이 넘었다!)과 입씨름을 했다. 그들의 따뜻하고 지혜롭고 소중한 이야기를 다 담을 수 없는 게 안타깝다. ‘감사합니다’의 경쾌한 세 친구 송병철, 정태호, 이상훈의 리듬감 넘치는 립서비스(통 아저씨를 닮은 해피 바이러스들), ‘세상의 모든 불편을 찾아 고발하는’ ‘불편한 진실’ 황현희의 불만 가득한 청개구리 표정(오십이 넘어가면 시사 개그를 하는 신사 개그맨이 되고 싶다는 소망과 함께), 자신은 그냥 받쳐주는 연기를 할 뿐이라는 ‘감수성’ 김대희의 매력적인 2인자 연기(평생 무대에서 개그 연기를 하고 싶은 그다), 그리고 자신을 ‘소개자’라고 소개하며 ‘주위 사람이 잘 될 때 행복하다’는 정범균(유재석 닮은꼴로 사는 것도 행운이다)과 피부가 아팠던 경험 이후 무대에 서는 것 이상의 큰 욕심을 내지 않는다는 박지선… 그들이야말로, 어떤 고난이 닥쳐와도 그 안에서 웃을 수 있는 틈을 만들어내는 이 시대의 진정한 ‘힐링 멘토’라는 생각이 들었다.

새벽에 시작한 촬영은 오후 6시가 되면서 막을 내렸고, <보그> 세트팀은 방송국 로비에 세웠던 거대한 장벽을 허물었다. 밤 새워 기다리던 관객들이 녹화장으로 모두 입장했기 때문에 빗줄기는 허공을 무심하게 때리고 있었다. 17년 넘게 화보 촬영 현장에 있어 왔지만, 오늘처럼 녹초가 된 상태에서도 완벽한 행복감에 사로잡힌 적은 없었다. 까탈을 부리거나 비협조적인 사람이 단 한 사람도 없었다. 인형놀이하는 아이들처럼 순수한 호기심에 가득 차 있었고, 불평 없이 질서정연했으며, 카메라 앞에서는 포복절도할 신을 연기했다. 그들의 웃음은 전염성이 컸다. 모델들도 헤어&메이크업 스태프들도, 스타일리스트와 세트팀과 촬영팀도 ‘이들과 함께 있었다’는 자부심에 가슴이 터질 것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