雪中梅



하얀 눈 속에 핀 붉은 매화꽃. 2집 앨범 <I’m Fine>으로 숙녀가 되어 돌아온 장윤주는 홍매화를 꼭 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