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만 불청객, 엉덩이 색소침착

제아무리 새하얀 우윳빛 피부를 뽐내더라도 엉덩이 밑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면 피부 미인의 권좌에 등극할 수 없다. 까만 불청객, 엉덩이 색소침착을 싹싹 지우는 방법은 과연 없을까?

슈즈 / 살바토레 페라가모

슈즈 / 살바토레 페라가모

원인은 건조하고 얇은 피부다

어릴 적부터 유난히 납작했던 내 엉덩이를 탓해본다. 덕분에 의자에 앉을 때 마다 엉덩이 뼈가 더 돌출되고, 움직일 때마다 강력한 마찰을 일으키니 색소침착이 가속화될 수밖에 없었던 게 아닐까. 리필 클리닉 김혜윤 원장은 “피부가 접히거나 마찰이 자주 일어나는 부위는 다른 부위보다 피부색이 짙은 편입니다. 그리고 엉덩이 아래 부위는 특히 피부층이 얇고 피지선이 적어 쉽게 건조해지고 색소침착이 일어나기가 쉽지요.”라고 진단한다. 그러고 보니 가슴에 비해 엉덩이는 보디 크림의 혜택에서 늘 제외되었다. 동시에 꽉 끼는 옷은 엉덩이 밑뿐만 아니라 사타구니, 허벅지 안쪽 등에도 색소침착을 유발할 수 있으니 가급적이면 타이트한 의상을 피하고, 특히 건조한 계절일수록 합성 섬유보다는 천연 소재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단다.

엉덩이의 혈액순환을 신경쓰자

여기서 궁금한 점 하나! 왜 한번 생긴 색소침착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 진해지는 것일까? 대부분은(사람마다 차이가 있긴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혈액순환뿐만 아니라 피부 재생력과 탄력도 떨어지기 때문에 색소침착은 더 심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 특히 앉아서 오랫동안 일하는 경우, 엉덩이의 혈액순환이 떨어져 피부 염증이 발생하기 쉽고 이에 따른 2차적인 색소침착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그러니 평소 딱딱한 의자에 앉기보다는 푹신한 방석에 앉는 것이 엉덩이 색소침착을 예방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연고나 시술도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엉덩이의 색소침착을 다스리는 것은 얼굴의 기미나 색소침착 치료와 거의 비슷하다고 한다. 가장 간단한 치료법은 피부과에서 처방 받은 연고를 꾸준히 바르는 것! “미백 연고는 빠른 변화를 기대하긴 어렵지만, 꾸준히 바르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IPL, 옐로 레이저, 레이저 토닝 등으로 색소침착 부위에 반복적으로 레이저를 조사하면 색소침착 부위가 빠르게 옅어집니다.” 이로미스 피부과 박종민 원장의 설명이다.

물론 자주 레이저 시술을 받는다고 해서 단기간에 피부가 깨끗하게 개선되는 것은 아니다. 전문가들은 IPL(특히 표피층에 생긴 기미 치료에 효과적이다) 같은 색소 레이저는 3~4주 간격으로, 레이저 토닝(표피뿐만 아니라 진피의 기미까지 색소 질환을 개선해주는)의 경우 1~2주 간격으로 시술이 이뤄지고, 5~10회 정도로 꾸준히 받아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한다. 단, 피지선이 분포되어 있는 얼굴에 비해 피지선이 없는 엉덩이는 잘못된 레이저 치료로 흉터나 색소침착이 오히려 유발될 수 있으니 꼭 시술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찾을 것!

생활습관 관리로 엉덩이 색소침착에서 벗어나자

거울 앞에서 홀딱 벗은 채 살펴보니 내 엉덩이에 선명한 다크 스폿이 여간 거슬리지 않는다. 임시 방편으로나마 샤워 후 반드시 엉덩이에 듬뿍 보디 로션을 발라주고, 팬티 스타킹을 입을 때는 그 속에 면 소재의 속바지를 입어 피부 표면과 스타킹이 직접 닿지 않게 해주고, 딱딱한 의자에 앉을 때는 반드시 푹신한 담요를 깔고 앉는다. 그리고 일본에서 유행하고 있다는 ‘버진 앤드 핑크(엉덩이, 사타구니, 유두 등 색소침착이 심한 곳을 완화시켜주는 보디 미백 크림)’를 주문했다. 하지만 언젠가는 큰맘먹고 색소침착에서 탈출할 날이 올 것이다. 나처럼 레이저 시술을 고려 중이라면 건조하고 자외선이 가장 약한 겨울이 적기임은 분명하다.

*이 콘텐츠는 2013년 4월호 기사를 재구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