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를 다스리는 다이어트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 아침운동을 할 것인지, 이불 속으로 다시 들어가 늦잠을 잘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뇌다. 바보스럽다는 걸 알면서도 밤 11시에 라면물을 끓이게 하는 것도 뇌다. 정말 살을 빼고 싶다면 ‘위’가 아니라 ‘뇌’를 다스려야 한다!

살 빼기의 시작은 ‘뇌’ 다스리기부터!
열심히 운동을 하고 다이어트를 해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면? 방법은 간단하다. 살을 빼고 싶다면 ‘위’가 아니라 ‘뇌’를 다스려야 한다.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 아침 운동을 할 것인지, 이불 속으로 다시 기어들어가 늦잠을 잘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뇌다. 이미 과식을 했는데도 크림을 잔뜩 얹은 캐러멜 마키아토를 또 마시게 하는 것도, 후회할 걸 알면서도 라면 CF에 홀려 밤 11시에 라면 물을 끓이게 하는 것도 뇌다.

“좋은 몸을 만들기 위해서는 좋은 뇌를 가져야 합니다.” 20여 년간 6만 건이 넘는 뇌 스캔 작업과 임상 사례 연구를 통해 뇌와 정신, 뇌와 몸의 연결고리를 찾아온 다이엘 G.에이멘 박사는 충동이 그저 의지력 부족이나 나쁜 태도에 불과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뇌 손상 등으로 뇌에 문제가 생긴 사람들을 치료하자, 놀랍게도 다이어트와 건강유지 계획을 지속적으로 더 잘 수행해 자연스럽게 비만 문제도 해결됐다는 것. 몸을 해치고 살이 찌는 식습관을 만든 것은 뇌인데, 무조건 굶으며 위장을 줄여봐야 소용없다는 이야기다.

다이어트의 성공과 실패의 열쇠는 늘 ‘의지력’이 쥐고 있다. 뇌를 이용한 다이어트란 바로 여기에 포인트를 두고 있다. 어떻게 하면 먹고자 하는 열망과의 싸움에서 승리하고, 설령 거기에 굴복하더라도 좌절감으로부터 나를 지키며, 지속 가능한 다이어트로 건강하고 아름다워질 수 있냐는 것. <마흔 살의 다이어트>에서 소개하고 있는 ‘하리스마 다이어트’는 바로 이런 점에 착안, 뇌의 메커니즘을 적극 이용한 다이어트다.

체중만 재었을 뿐인데 살이 빠진다?
‘하리스마 다이어트’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아침 저녁으로 두 번 체중을 재고, 이를 매일 그래프에 표시하는 것. 아침에 일어나 화장실에 다녀온 후 식사를 하기 전, 하루 중 체중이 가장 가벼울 때와 저녁 식사를 마친 후, 혹은 잠자리에 들기 전 체중을 측정한다. 가능한 매일 같은 시간에 같은 복장으로. 그리고 이를 그래프로 연결하고 그 다음날 수치와 비교한다. 목표는 하루에 50~100g씩 가벼워지는 것. 달걀 하나 정도 무게다. 이건 물만 조금 덜 마셔도 차이가 날 정도의 무게다. 특별히 먹지 말라는 것도 없고 운동도 굳이 하지 말란다(운동은 하리스마 다이어트에 익숙해지고 몇 번의 정체기가 지난 후 시작한다).

이 다이어트의 성공 비결은 이런 욕망을 무작정 억제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을 통해 분비되도록 ‘바꿔치기’ 하는 데 숨어 있다. 아침마다 줄어드는 체중을 통해 ‘기쁨’을 느끼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일이 반복되면 뇌는 아주 영리하기 때문에 다음날 체중이 줄어든 기쁨을 맛보기 위해 꼭 먹고 싶은 것 이외에 별볼일없는 음식을 향해 돌진하는 열차의 엔진을 꺼버린다.
더 놀라운 점은 이 다이어트는 요요가 오지 않는다는 것. 비만이 되면 체내에서 살 빠지는 천연 약이라 불리는 렙틴 호르몬이 과잉 분비되고, 뇌가 이를 수용 거부함으로써 효력을 상실하는 상태가 된다. 이때 무리한 다이어트로 급격히 체중을 줄여버리면 렙틴의 양도 급격히 감소하고, 지방이 쌓여 있으니 줄여달라는 명령이 뇌에 도달하지 못하게 돼 식욕이 발동한다.

이것이 요요 현상을 일으키는 메커니즘인데 체중을 서서히 줄여가는 다이어트를 하면 뇌가 렙틴의 정보를 제대로 받아들이고, 풍부한 양의 렙틴을 분비하는 이상적인 상황이 된다. 또 지나치게 참거나 스스로를 억압할 필요가 없다는 것 또한 요요 현상을 막아주는 주요 요소다. 다이어트 성공의 기본 조건은 몸이 편하고 마음이 편해야 한다.

장이 맑아지면 뇌도 맑아진다
<복뇌력>의 저자 이여명은 복뇌를 다스려 건강과 아름다움을 찾고자 했다. 두뇌는 만질 수 없지만 복뇌는 직접 손으로 만져 풀 수도 있고, 운동을 통해 막힌 곳을 개선하거나 강화시킬 수 있으니까. 이여명은 자율신경 다발들이 직접 자극을 받아 제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마사지법, 운동법 등을 통해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면역력을 획기적으로 증진시켜줄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건 그만의 주장이 아니다. 일찍이 <동의보감>을 펴낸 허준도 ‘장청뇌청(腸淸腦淸)’이라 했다. 장이 맑아야 뇌가 맑아진다는 이야기다.

하복부를 양손으로(손바닥 안에 물풍선을 쥔 듯 오목하게 모으거나, 혹은 주먹을 쥐고) 매일 두드려주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몸을 가볍게 양 옆으로 흔들며 500번을 2주만 두드리면 배가 거짓말같이 쏙 들어간다. 또 두드려준 후에는 마치 물결을 타듯 한쪽 방향으로 밀듯이 누르면서 마사지해 부드럽게 풀어주도록 한다. 스스로, 혹은 가족끼리 서로 잠들기 전, 혹은 깨기 전 10분 정도 장마사지를 해주자.

다음은 디톡스 호흡. 복부를 당기는 것부터 시작하는데, 윗배보다는 배꼽 아래쪽을 허리 쪽으로 당긴다는 느낌으로 당겼다 볼록 밀어내기를 반복한다. 마치 물 흐르듯, 호흡하듯 아랫배를 당길 때 꼬리뼈가 자연스럽게 표주박처럼 안쪽으로 말려 들어가는 게 느껴지면 제대로 되고 있는 것. 이때 몸의 다른 곳에는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누워서, 앉아서, 어떤 자세여도 상관없지만(생각날 때마다 자주, 집중해서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직립보행으로 늘 아래쪽으로 처진 장을 효과적으로 운동시키기 위해서는 무릎과 손을 바닥에 붙인 자세(고양이 자세)와 바닥에 누워 무릎을 세우고 엉덩이를 들어 올린 자세가 효과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