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 헤밍웨이는 햇빛 찬란한 플로리다를 평생 사랑했다. 그의 증손녀인 모델 드리 헤밍웨이가 배우 제이슨 클라크, 테오 제임스와 함께 어니스트의 자유롭고 낙천적인 스타일을 재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