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페이즐리 프린트, 패치워크와 패딩, 그리고 레이어링! 황량한 벌판에서 지방시 리카르도 티시가 그린 21세기 집시 여인을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