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재활용 아이디어

쌓여가는 화장대 위 제품들에 한숨만 나오고, 그렇다고 쿨하게 버릴 강심장은 못 되는 당신. 6인의 뷰티 전문가들이 귀띔한 화장품 재활용 아이디어를 참고하자.

새 마음, 새 기분으로 한 해를 시작하려 할 때 꼭 필요한 건 정리 정돈이다. 두꺼운 코트와 스웨터, 레깅스와 티셔츠들 이 똬리를 튼 옷장만큼이나 정리가 필요한 곳이 있다면 그건 바로 화장대! 먼지가 곱게 쌓인 향수병들과 보디오일, 언제 샀는지 기억조차 가물가물한 파우더와 립스틱, 상한 음식마냥 시큼한 냄새가 진동하는 마스카라 등 쓰자니 찜찜하고 버리기엔 아까운 뷰티 아이템들로 화장대 위는 그야말로 포화 상태. 게다가 새해를 맞아 봇물 터지듯 출시된 신상들로 화장대를 산뜻하게 장식하려면 무엇보다 정리가 급선무다. 누구보다 화장품을 잘 알고 실험 정신도 투철한 6인의 뷰티 전문가들이 자신들만의 재활용 노하우를 공개했다.

향수, 보디오일, 하이라이터, 립스틱
“부엌의 잡내를 없애고 공간을 향으로 채워주는 향초나 룸 스프레이를 구입할 예정이라면, 화장대부터 둘러보라. 안 쓴 지 오래된 향수를 룸 스프레이로 재활용할 수 있다. 약국에서 판매하는 에탄올이나 알코올을 향수와 1 대 1 비율로 섞으면 끝! 혹은 정제된 물과 향수를 1 대 1 비율로 섞으면 보디 미스트로 활용 가능하다. 오래된 립스틱은 바셀린과 섞으면 1초 만에 컬러 립밤으로 변신! 보디로션과 살구씨 가루를 섞어 보디 스크럽제로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또 하이라이터를 부순 뒤 입자를 곱게 갈아 보디오일과 섞으면 보디 전용 하이라이터로도 사용 가능하다.” 최희선(랑콤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페이스 오일, 프라이머, 마스카라, 핑크 베이지 립스틱, 리퀴드 아이라이너
“유통기한이 거의 끝난 페이스 오일은 무조건 헤어 에센스로 활용한다. 대부분 스포이드 타입이어서 양 조절이 간편한 것도 장점. 점심 이후 피부 화장을 수정할 땐 프라이머로 들뜬 피부를 살짝 닦아낸 후 파우더를 발라보라. 밀착력이 한 층 업그레이드된다. 다 쓴 마스카라 솔은 깨끗하게 씻어서 실온에 하루 정도 말린 다음 속눈썹에 뭉친 마스카라를 떼내거나 정리하는 용도로 사용하면 훌륭하다. 다 쓴 아이라이너 브러시 역시 세척 후 립스틱 브러시로 활용하면 진한 컬러를 바를 때 정교한 입술선 연출용으로 안성맞춤! 유행이 지난 브라운 톤 립스틱은 크림 아이섀도처럼 눈두덩에 바른 후 섀도를 얹어주면 분위기 있는 음영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으며, 누드 핑크 베이지 립스틱은 새끼손톱 끝만큼 덜어 파운데이션과 섞어 바르면 칙칙한 안색이 한층 맑아진다.” 이진수(헤라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립밤, 가루형 아이섀도
“평소에 립밤 욕심이 많아 서랍 속에 수십 개의 립밤(한두 번씩 쓰고 만!)이 뒹굴고 있다면 여기를 주목하시라! 요즘처럼 건조한 겨울 날씨에 생기기 쉬운 코 주변 각질 피부에 립밤을 조금씩 발라주면 은은한 수딩 효과와 더불어 각질을 잠재울 수 있다. 평생 써도 다 못 쓸 것 같은 피그먼트(작고 미세한 입자로 이루어진 고농축 컬러 파우더)는 주로 아이, 립 메이크업에 활용되는데, 이런 피그먼트형 섀도를 투명한 네일 래커에 섞으면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특별한 매니큐어를 만들 수 있다!” 제임스 몰로이(맥 아시아 태평양 지역 아티스트리 디렉터)

파우더, 자외선 차단제, 파운데이션
“잘 안 쓰는 화장품들을 이용한 일석이조 효과의 레시피를 소개한다. 첫 번째 레시피는 ‘파우더+자외선 차단제=BB크림’. 파우더 색상이 피부 톤보다 어둡거나 자외선 차단제의 텍스처가 너무 끈적거려 손이 가지 않았다면 이 두 제품을 섞어 BB크림처럼 사용해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파우더가 자외선 차단제의 유분을 잡아주고, 자외선 차단제는 파우더의 색상을 한 톤 밝혀주면서 서로의 단점을 보완한다. 두 번째 공식은 ‘파우더+파운데이션=컨실러’. 유사한 색상의 파우더와 파운데이션을 섞으면 컨실러만큼이나 우수한 잡티 커버 효과를 낼 수 있으며, 각각의 제품을 사용할 때보다 훨씬 밀착력 있는 피부 표현이 가능하다. 소량의 파우더로도 충분한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남은 파우더도 버리지 말고 샘플용 크림 통에 파운데이션과 믹스해두자.” 알렉스 조(에스티 로더 글로벌 메이크업 아티스트)

마스카라
“다 쓴 마스카라 브러시를 리무버로 깨끗하게 세척해 마스카라 잔여물을 말끔히 씻어내고 햇빛에 말리면 눈썹을 빗어주는 스크루 브러시로 재사용할 수 있다.” 노용남(바비 브라운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립스틱 파우더, 콤팩트, 화이트 펄 섀도
“립스틱은 늘 비슷한 컬러를 중복해서 사게 된다. 또 어쩌다 구입한 빨강 립스틱은 결국엔 화장대 애물단지가 되곤 한다. 이렇게 남아도는 립스틱들은 크림 블러셔로 활용하면 자연스러운 홍조와 글로시한 치크를 표현할 수 있다(끈적임이 싫다면 파우더를 약간 덧발라줄 것!). 파우더는 건조하고, 콤팩트는 커버가 약하고, 트윈 케이크는 두껍다는 느낌이 든다면? 콤팩트나 화이트 톤의 섀도를 곱게 가루로 만들어 파우더에 섞어보자. 파우더 특유의 건조함은 줄어들되 트윈 케이크와 콤팩트 중간 정도의 자연스러운 커버력을 약속한다. 반짝임이 있는 화이트 톤의 펄 아이섀도 역시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면, 가루로 만들어 파우더에 믹스해 하이라이터로 활용해보자. 과하지 않으면서도 자연스러운 윤기를 연출할 수 있다.” 윤지희(시슬리 프로모션 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