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쩍이는 비즈와 패브릭, 찢어진 진과 가죽. 여전히 건재한 헤비메탈 세상이다. 좀더 과감한 펑크적 스피릿으로 충만한 2014년형 메탈리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