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툼한 가죽과 스웨이드, 거친 봉제선, 과감한 커팅, 화려한 지퍼와 비즈 장식….
활짝 핀 제주 동백꽃 앞에 선 여인은 이처럼 대담하고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