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고 투명한 피부 연출의 비법

여성스러운 건 촌스럽단 생각은 접자. 가볍고, 투명하고, 자연스럽고,
건강하고, 여성스러운 피부 연출이 이번 시즌 멋쟁이가 되기 위한 최대 관건이다.



이번 시즌 백스테이지가 현실 세계로 걸어 들어왔다. ‘런웨이니까 가능하지’ 싶은 화려하고 강렬한 메이크업이 아닌, 어느 시즌보다 자연스럽고 여성스러운 룩이 백스테이지를 지배한 것. ‘자연스러움’ ‘생얼 같은’ ‘건강함’ 같은 단어들이 메이크업 트렌드를 언급할 때 가장 많이 사용된 용어였을 정도다. 덕분에 클로에,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도나 카란, 에밀리오 푸치, 자일스, 피터 솜 쇼 등을 담당한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은 가볍고 투명한 피부 자체의 결을 살리되 매끈하고 고급스러운 윤기를 표현하는 베이스 메이크업 연출에 공을 들였다.

포인트는 광채! “이번 시즌 무엇을 하든 피부는 생기 있고 아름다우며 빛이 나야 합니다.” 톰 페슈는 마치 피부 관리실에서 바로 나온 듯한 피부에 대해 설명했다. 여기에 더해 테리 바버는 텍스처에 대한 조언을 첨부했다. “매트한 피부보다는 촉촉한 피부가 훨씬 여성스러워요. 하이라이트와 묽은 텍스처를 이용해 탱탱하고 어린 피부에 마치 빛이 내려앉은 듯한 느낌을 표현하는 거죠.”

1 맥 ‘미네랄라이즈 모이스처 SPF 15 파운데이션’. 2 맥 ‘프렙+프라임 하이라이터 레디언트 로즈’. 3 맥 ‘프렙+프라임 CC컬러 코렉팅 SPF 30/PA+++’.

그렇게 하자면 어떻게, 무엇이 필요할까? 첫 번째 아이템은 CC크림이다. 맥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김은지 부수석은 맥 ‘프렙+프라임 CC컬러 코렉팅 SPF 30/PA+++’는 첫 번째 피부 조명을 켜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펄로 광채를 더하는 제품이 아닌, 붉은 톤이라면 옐로 톤, 옐로 톤을 지닌 사람이라면 핑크 톤을 더해 색상을 보정하고 피부를 화사하게 연출해주는 제품이 필요합니다. 세안 후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내자마자 거울을 보면 느껴지는 맑은 느낌을 연출한다고 생각하세요. 커버력을 원한다면 그 위에 컨실러, 혹은 파운데이션을 덧바르고, 좀더 자연스럽고 화사한 느낌을 원한다면 파운데이션과 CC크림을 섞어 사용하세요.” 여기에 도드라진 광채를 더하고 싶다면 하이라이터가 출동할 시간이다. 두 번째 피부를 밝히는 포인트 조명인 셈. 광대 위, T존 등에 빛이 머물게하고, 아이 하이라이터로 다크서클을 자연스럽게 감추고, 눈가를 밝고 고르게 보정해 화사한 눈매를 연출하도록 한다. 그렇지만 워낙 지성 피부이거나 끈적이는 게 싫다면? 김은지 부수석은 ‘픽스 플루이드 파운데이션’처럼 커버력이 있고 마무리감이 보송한 파운데이션을 바른 후 ‘프렙+프라임 파우더’를 사용하라고 조언했다. “콤팩트나 파우더를 사용하면 번들거림은 잡히지만 동시에 광채도 사라집니다. 그렇지만 화이트 크림 컬러 베이스인 ‘루나’를 하이라이트 부위에 바른 후 ‘프렙+프라임 파우더’ 같은 미세 파우더로 마무리하면 시간이 지나도 무겁지 않고 커버력도 유지됩니다. 약간 펄감이 있는 텍스처를 사용해 광대만 쨍하게 밝혀 전체적으로 보송하고 매끈한 느낌을 잃지 않는 거죠.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시 라이트’처럼 지나치게 번쩍이지 않고 자연스러운 윤기를 표현해주는 아이템을 선택하세요. 그러면 파우더로 마무리해도 그 광채가 자연스럽게 연결됩니다.”

여기에 화룡점정을 찍어주는 요소는 블러셔다. 블러셔는 이번 시즌 다시 중요 아이템으로 등장했는데, 포인트는 귀엽게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세련된 느낌이다. “브론즈 룩의 인위적인 건강함보다는 자연스러운 생기가 키포인트입니다. 피치와 핑크 크림 블러셔를 ‘스컬프팅 크림’ 같은 부드러운 하이라이터와 섞어 자연스러운 건강함과 윤기를 표현하는 식이죠.” 크림 블러셔를 사용할 때 주의할 점은 절대 욕심을 부리지 말라는 것. “손가락 한 마디 정도에 묻혀 두드리듯 발라야 자연스러운 광채가 연출됩니다. 또 너무 보송하게 마무리한 피부 위에서는 뭉칠 수 있고, 지나치게 스킨케어를 촉촉하게 해두면 끈적거려 일상생활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특히 ‘허쉬’처럼 펄감이 있는 투명한 피치 베이지 컬러는 이번 시즌 꼭 하나 준비하세요. 아이 메이크업에 사용해도 좋고, 광대 위에 바른 후 파우더로 마무리하는 베이스 블러셔로 사용해도 됩니다.”

무미건조하고 무심한 듯 푸석한 느낌은 더 이상 환영받지 못한다. 가볍고, 투명하고, 자연스럽고, 건강하고, 여성스러운 피부 연출이 이번 시즌 멋쟁이가 되기 위한 최대 관건이다. “메이크업을 살짝 한 듯한 모습! 마치 햇빛이 얼굴에 자연스럽게 머무르는 듯한 모습을 연상시켜야 해요.” 루치아 피에로니의 이 말을 기억한다면 이번 시즌 당신은 누구보다 완벽한 여성이 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