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F/W 밀라노 패션 위크를 대표한 캣워크 8, 그리고 캣워크 뮤직 11.



구찌

워페인트의 ‘Love is to die’

샬롯 갱스부르의 ‘Hey Joe’





에밀리오 푸치

영화 <미션> OST, 엔니오 모리꼬네의 ‘Guarani’





디스퀘어드 2

더스티 인 멤피스의 ‘The Windmills of Your Mind’

셜리 바세이의 ‘The Greatest Performance Of My Life’





보테가 베네타

키스 자렛의 ‘Bye Bye Blackbird’





모스키노

월풀 프로덕션스의 ‘From Disco To Disco’

런 DMC의 ‘Walk This Way(Feat. 에어로스미스)





마르니

스티븐 세버린의 ‘Figure in Movement’
링크 클릭하기 >> stevenseverin.bandcamp.com




질 샌더

안젤로 바달라멘티의 ’Audery’s Prayer’





프라다

지휘자 프란체스코 보사글리아와 솔로 아티스트 바바라 수코바의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