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스럽고 우아한 가죽 스커트

보다 여성스럽고 우아한 가죽 스커트가 거리를 휩쓸 전망이다. 아이돌 여가수들의 공연 무대에서 각광받던 가죽 스커트가 현실 속 여자들도 매혹시킬 수 있을까?

후드 니트 슬리브리스 톱은 스텔라 맥카트니(Stella McCartney), 벌룬 소매가 특징인 크롭트 집업 점퍼는 언더커버(Undercover at Mue), 스트레치 가죽 스커트는 도나 카란(Donna Karan), 블랙 스트랩 앵클부츠는 구찌(Gucci), 오른손 골드 팔찌는 발렌시아가(Balenciaga), 투명 뱅글은 샤넬(Chanel), 볼드한 체인 스트랩 장식 골드 백은 파크   11(Parc 11 at Supernormal).

우리 여자들의 옷장에 구비해야 할 기본 중의 기본 아이템들을 꼽으라면? 가벼운 캔버스 코트, 크롭트 팬츠, 활동적인 케이블 니트, 아주 간결한 화이트 셔츠 등등.  이 목록에 하나 더 추가할 것이 있다. 가죽 스커트!

더 이상 짧아질 수 없을 만큼 헴라인이 무릎 위로 껑충 올라간 가죽 스커트들이 캣워크에 잔뜩 등장했고, TV 예능이나 가요 프로그램에서 눈에 띄는 아이템도 각양각색의 가죽 스커트(소녀시대 컴백 무대는 물론, 미쓰에이 공연에서 수지를 섹시 아이콘으로 변신시킨 것도 바로 이것!)다. 거리 곳곳엔 짧은 가죽 스커트 차림의 멋쟁이들이 출몰한다.

단, 가죽 스커트 전성기였던 80년대와 다른 점이라면, 타이트한 미니뿐 아니라 보다 다양한 헴라인의 여성스러운 스커트들이 등장했다는 것! 세련된 도시 아가씨들을 위한 단정한 플레어 스커트, 펌프스와 맨투맨 티뿐만 아니라 캐주얼한 아이템들과 잘 어울릴 플리츠, 무릎까지 오는 섹시한 펜슬 니렝스까지. 오피스 우먼이나 숙녀들이 혹할 만한 여성스러운 헴라인과 실루엣이 이번 시즌 가죽 스커트의 변화다.

골드 지퍼 장식 가죽 재킷은 오브제(Obzee), 하이넥 레이스 블라우스, 흰색 퀼팅 백, 진주와 메탈 코인 목걸이는 모두 샤넬(Chanel), 레이저 커팅 가죽 플레어 스커트는 토즈(Tod’s), 글래디에이터 부츠는 스티브 매든(Steve Madden), 왼손 검지와 오른손 중지 반지는 미네타니(Minetani), 왼손 중지와 오른손 약지 반지는 엠주(Mzuu).

디자이너 김재현은 예전보다 훨씬 자유로운 방식으로 가죽을 즐길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스트리트 스타일이 여전히 인기인 요즘, 스타일링에서 가죽 스커트의 역할은 더 중요해졌죠. 재킷이든 스커트든 톱이든 가죽을 포함시키면 너무 캐주얼하고 가벼운 느낌을 피할 수 있죠.” 세련된 하이 스트리트 룩을 선보이는 요니 또한 비슷한 의견이다. “가죽 스커트는 보다 재미있고 신선한 방식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아이템이에요. 타이트한 가죽 스커트를 프린트가 강렬한 상의나 큼지막한 톱과 매치해보세요.”

풀 스커트에서부터 튜닉, 이브닝 드레스까지 다양한 가죽 아이템들을 선보인 토즈의 알레산드라 파키네티야말로 좀더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방향으로 나아가는 가죽의 면모를 단적으로 보여준 예다. “가죽도 얼마든지 코튼처럼 다룰 수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아주 모던한 실루엣이 완성되죠.” 또한 마이클 코어스는 고급 소재와 컬러가 이번 시즌 가죽 스커트 스타일링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의 방식은 가죽 하의에 고급스러운 상의나 외투를 매치하고 여성스러운 소품을 곁들여 우아함을 추가하는 것. “예전엔 가죽의 터프함과 섹시함을 강조했다면, 요즘은 여성성을 더하는 게 멋스러워요.”

화이트 재킷은 랑방(Lanvin), 주전자 프린트 크롭트 톱은 쟈뎅 드 슈에뜨(Jardin deChouette), 은색 가죽 플리츠 스커트는 카이아크만(Kaiaakman), 양말이 달린 부츠와 진주 초커, 오른손 크리스털 뱅글은 모두 샤넬(Chanel), 왼손 실버 체인 팔찌는 에르메스(Hermès), 뱀피 토트백은 미우미우(Miu Miu), 크리스털 장식 벨트는 자렛(Jarret).

스타일리스트들은 ‘프로포션’을 강조한다. 큼직하고 넉넉한 실루엣 상의(셔츠, 스웨터, 봄버 등을 가죽 스커트 위에 입는 식)에 플리츠나 타이트한 펜슬 스커트를 믹스하는 식. 여기에 아찔한 펌프스를 더하면 멋진 실루엣을 완성할 수 있다. 가죽 스커트를 즐겨 입는 톱 모델 한혜진은 간결하게 스타일링하라고 조언한다. “너무 요란하게 차리면 ‘나 오늘 차려입었어요’가 되니까요. 하지만 주얼리를 곁들이는 건 찬성이에요. 상호 보완적인 역할을 하니까요. 심플하고 모던한 골드 주얼리가 좋겠죠? 또 캐시미어 니트나 플라워 패턴처럼 가죽과 느낌이 전혀 다른 부드러운 소재를 믹스하면 좀더 성숙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낼 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