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프렌의 변신

네오프렌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잠수복? 해양 스포츠 유니폼?
쿨한 디자이너 이름이 먼저 연상되는 지금, 네오프렌이 원색에 장식을 더한 채 환골탈태를 거듭하고 있다.

크리스털 장식 티셔츠는 아르케, 블루 컬러 원피스는 DKNY, 핑크색 톱은 럭키 슈에뜨, 하늘색 플레어 스커트는 에센셜.

1년 전만 해도 인터넷 검색창에 ‘네오프렌’을 검색하면 다이버나 웨트수트 자료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요즘은 실시간 검색어로 대중적인 결과물을 띄우고 있다. 발렌시아가, 꼼데가르쏭, 프로엔자 스쿨러 등의 패션쇼 사진은 물론, 브랜드 이름보다 전지현, 김수현 같은 톱스타 이름이 뜨는 중. 심지어 색색의 네오프렌 룩으로 쫙 빼입은 한국 셀럽들의 최근 사진이 화면에 뜬다. 그뿐만 아니라, <T> 매거진의 ‘트래블’ 이슈에서는 동대문 일대를 서울의 새로운 문화 허브로 소개하며, 이곳을 오버사이즈 네오프렌 스웨트 셔츠를 살 수 있는 소호 스타일 거리로 묘사했다.

<T> 매거진도 언급했듯, 지난해 한국에서 각광받은 네오프렌 스타일은 맨투맨 티셔츠나 플레어 미니스커트처럼 언제든 쉽게 입을 만한 디자인이었다. 발렌시아가가 2012년에 선보인 동물 프린트 티셔츠가 네오프렌 대중화의 시작이었다(수많은 복제품을 낳을 만큼 트렌디하고 입기 편한 디자인). 사실 발렌시아가 시대 이전엔 일상에서 입을 만한 네오프렌이 별로 없었다. 미우미우를 위해 미우치아 프라다가 스포티한 웨트수트를 선보이거나, 크리스토퍼 베일리가 버버리 프로섬을 통해 남성용 트렌치를 만들고, 줄리앙 맥도날드나 피터 던다스가 인어공주 같은 강렬한 드레스를 디자인하며 네오프렌을 사용했지만, 캣워크 밖에선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디자이너 브랜드부터 신생 내셔널 브랜드까지 개성 넘치는 네오프렌 메이커들이 차고 넘친다.

유행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은 보다 현실적인 이유에서 네오프렌을 즐긴다. 특히 구김이 잘 가지 않아 실용적인 데다 체형을 커버할 수 있다는 장점까지. 네오프렌을 브랜드 시그니처로 활용하고 있는 럭키 슈에뜨의 경우 디자인이나 가격 면에서 매우 실용적이다. 게다가 아이돌 가수나 20대 배우 등 젊은 셀럽들에게도 인기를 누리는 중이라고 디자이너 김재현은 전한다. “<별그대>에서 전지현이 입었던 비대칭 러플 스커트는 품절이에요. 추가 생산까지 기획했지만, 그마저 솔드아웃!” 패턴이 화려하지 않지만 컬러나 실루엣이 독특해 존재감을 드러내기엔 그만이라고 김재현은 덧붙인다. “고객은 늘 새로운 걸 원합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좀 다른 룩을 완성할 수 있을까?’라는 심사숙고의 결과가 네오프렌이었어요.” 2012년, 파리 남성 컬렉션에 선보인 준지의 프린트 티셔츠 역시 네오프렌 소재였다(구글에서 준지를 치면 네오프렌이 연관 검색어로 뜰 정도). 정욱준은 프린트 작업 때 훨씬 선명하고 실사에 가깝게 표현할 수 있는 소재가 네오프렌이라고 설명한다.

“실루엣을 만드는 과정이 다른 소재에 비해 자유로워요.” 얼마 전 끝난 2014 F/W 서울 패션 위크에서도 네오프렌의 인기는 여전했다. 아르케의 윤춘호는 독특한 양감과 다양한 컬러를 네오프렌의 장점으로 꼽는다. “볼륨을 만들기 쉽습니다. 디자이너들이 네오프렌을 사랑하는 이유도 그거죠.” 코튼이나 울에 비해 독특한 실루엣을 연출하기 쉽고, 가볍고 편하게 입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 “자유자재로 변형이 가능하고 프린트나 컬러도 입히기 쉽죠. 한마디로 재미있게 옷을 만들 수 있는 소재입니다.” 2011년부터 네오프렌 소재만으로 컬렉션을 선보이는 파츠파츠의 임선옥은 헴라인의 올이 풀리지 않는 네오프렌을 이용하면 무봉제 접착 방식으로 낭비를 줄일 수 있어 환경친화적이라고 전한다. “소재를 잘라도 단면이 깨끗해 모든 부자재를 걷어낸 뒤 간결하게 재단하면 낭비도 없죠.”

네오프렌을 현실적으로 유행시킨 제스키에르의 말처럼, 네오프렌은 부드러운 질감으로 구조적인 실루엣을 연출해 여성성을 더욱 극대화한다. 이번 시즌 부드러운 핑크빛 네오프렌에 크리스털 장식 옷들을 선보인 윤춘호는 여기에 ‘남들과 다른 감성’을 표현할 수 있다고 덧붙인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입고 있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소재입니다. 흔한 빈티지 스타일이라고 해도 디자이너의 손길이 더해졌을 때 동시대적 감성의 빈티지로 완성되는 것처럼요.” 그의 설명대로 디자이너들의 세련된 상상력이 네오프렌을 새롭게 프린트하고, 패치워크나 레이어링을 통해 예기치 못한 룩이나 실루엣을 만들어내고 있다. 덕분에 네오프렌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승승중구 중. 단, 통풍과 땀 배출에 취약하니 한여름에는 데오도란트를 꼭 휴대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