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넓은 미디 쇼츠의 유혹

일단 이것 때문에 다이어트를 해야 되지 않아서 반갑다.
몸매 관리에는 게으르지만 날마다 세련되고 멋져 보이고 싶은 여자들을 위한, 통 넓은 반바지의 유혹!

왼쪽 모델의 레오파드 프린트 티셔츠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바이 제레미 스콧, 비즈 장식 브라톱과 그린 컬러 레그 워머, 주얼 장식 밴딩 팔찌는 모두 프라다, 가죽 반바지는 쟈뎅 드 슈에뜨, 컬러풀한 가죽 뱅글은 폴리폴리, 카무플라주 프린트 백팩은 럭키 슈에뜨. 가운데 모델의 비즈 장식 메시 톱은 루이 비통, 데님 베스트는 탱커스, 실크 자카드 반바지는 구찌, 검정 가죽 반장갑과 양손에 한 팔찌는 샤넬, 레오파드 하이톱 스니커즈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바이 제레미 스콧, 숄더백은 펜디. 오른쪽 모델의 네이비 후드 크롭트 톱은 MM6, 레드 브라톱은 프라다, 메탈릭한 트위드 재킷, 왕진주 초커, 은색 샌들은 모두 샤넬, 플라워 프린트 반바지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바이 제레미 스콧, 겹쳐 입은 블랙 팬츠는 구찌, 스냅백과 브로치 장식 목걸이와 팔찌는 모두 럭키 슈에뜨.

잠시 기억을 되돌려, 90년대 하이틴 스타 장동건과 심은하 주연 드라마 <마지막 승부>를 떠올려보자. 땀을 흘리며 농구 코트를 종횡무진 뛰어다니던 농구 선수들의 촌스러운 운동복이 어쩐지 요즘은 별로 낯설지 않다. 특히 선수들이 입은 헐렁한 고무줄 반바지! 요즘 유행하는 놈코어 패션의 핫 아이템이요, 스트리트 패션을 쥐락펴락하는 물건 중 물건이다. 멋 좀 부리는 여자라면 365일 볼륨감 넘치는 글래머러스 보디라인을 탐하고 있겠지만, 나이와 운동량에 비례해 해가 갈수록 망가져가는 몸매는 스타일에도 큰 변화를 겪게 한 지 오래. 짧은 스커트나 타이트한 미디 스커트는 옷장에서 사라져버리고, 대신 ‘와이드 레그 팬츠’, 즉 고무줄 밴드에 넉넉한 통을 자랑하는 팬츠가 내 사랑을 독차지하게 됐다(무릎 아래 건 무릎 위건 무한 애정을 퍼붓는 중).

그런데 이 스포티한 감성의 넉넉한 반바지를 향해 요즘 하이패션 브랜드들이 부쩍 관심을 보이고 있으니 나로서는 반갑기 짝이 없는 유행. 실제로 런웨이 리얼웨이 할 것 없이, 90년대 스타일 힙합 패션의 유행과 더불어, 동네 부랑아 같은 헐렁한 스타일의 팬츠가 여기저기 목격되고 있다. 그렇다면 2014년 버전의 이 캐주얼한 농구 팬츠는 어떻게 스타일링해야 너무 무례하지 않고 세련돼 보일까?

디자이너들이 제안한 농구 팬츠 룩부터 살펴보자. 온통 스포티한 아이템들로 가득했던 구찌 컬렉션에서는 실크 메시 톱에 플레어 스커트처럼 통 넓은 자카드 프린트 팬츠 세트가 등장했다. 알렉산더 왕은 셔츠나 카디건 아래 트렁크 팬츠를, 클로에는 화이트 재킷과 레이스 톱에 화이트 큐롯 팬츠를 입혔다. 이 정도는 좀 심심하고, 좀더 튀는 스타일링을 찾는다면? 최고로 핫한 패셔니스타들의 취향을 참고하는 게 좋겠다. 뭐든 독특한 스타일링 해법을 보여주는 리타 오라는 형광 메시 점퍼와 톱에 반바지, 여기에 스포츠 양말과 삼선 슬리퍼로 완벽한 농구 선수 룩을 보여줬다(좀 과하긴 하다). 리틀 마돈나라고 불리는 스카이 페레이라 역시 청재킷에 헐렁한 반바지, 닥터마틴 워커로 그녀만의 발랄한 ‘헤로인 시크’를 완성했다. 당돌하고 힙한 스타일로 파파라치들의 애정 공세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리한나도 빠질 수 없다. 그녀의 스타일링 해법은 누에라나 비니, 헐렁한 티셔츠와 팬츠, 하이톱 스니커즈, 여기에 골드 체인 액세서리! 과연 리한나다운 선택이다.

이쯤 되면, 올여름 농구 팬츠의 스타일링 공식이 슬슬 떠오르지 않나? 위에 입는 옷이 평범한 티셔츠라면 형광 브라톱을 입으면 될 것이고, 좀더 확실한 룩을 원한다면, 속이 훤히 보이는 메시 톱과 디스트로이드 진 베스트를 매치하면 된다. 혹은 똑 떨어지는 재킷 안에 크롭트 톱을 입고 농구 팬츠를 입는, 전혀 뜻밖의 믹스매치 스타일을 선택해도 좋다. 이때 투박한 목걸이에 화려한 팔찌, 매니시한 손목시계를 더하고, 플랫폼 힐이나 스포티한 플랫 샌들로 강약을 살리면 금상첨화다.

알다시피 리한나, 리타 오라, 스카이 페레이라 등 옷 잘입는 패셔니스타들은 새로운 유행을 각자의 개성과 취향대로 완벽하게 녹여냄으로써 스트리트 패션의 여왕으로 등극한 인물들. 누구나 저마다의 패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 데 혈안인 요즘이야말로 어떤 아이템이든, 어떤 조건이든(연령, 키, 몸매) 상관없이 뭐든 즐길 수 있는 세상이다. 하물며 모델처럼 쭉쭉빵빵한 몸매가 아니어도 얼마든지 즐길 수 있는 통 넓은 반바지라면 두말하면 잔소리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