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된 담요 스타일

‘행복은 따뜻한 담요 한 장’이라던 만화 주인공 말이 새로운 패션 의미를 전할 것 같다.
담요 한 장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세련된 담요 아이템과 스타일이 탄생했으니까.



케이트 모스가 유행시킨 아이템을 죄다 모은다면 웬만한 패션 전시를 열 수 있을 것이다. 캘빈 클라인의 슬립 드레스부터 발렌시아가의 모터 백, 클로에의 패딩턴 백, 탑샵의 블랙 스키니 진, 헌터의 레인 부츠, 그리고 바버의 야상 재킷까지. 그녀의 옷차림만 살펴봐도 90년대 초부터 지난 20여 년의 유행이 한눈에 보일 정도다. 김춘수 시인의 ‘꽃’을 차용하자면, 평범한 패션 아이템들은 케이트 모스가 그 이름을 불러준 후 꽃처럼 활짝 피어났다! 여성들이 미처 깨닫지 못했던 스타일에 대한 욕망을 한 발 앞서 짚어내는 능력 때문일 것이다.

케이트 모스가 요즘 선택한 아이템은? 그녀의 최근 사진을 살펴보면 눈에 띄는 뭔가가 있다. 야밤에 클래리지스 호텔을 떠날 때나 친구 집을 방문할 때, 그녀의 어깨를 감싼 건 생로랑의 턱시도 재킷이나 버버리의 트렌치가 아니다. 마라케시나 포토벨로 빈티지숍에서 샀을 것 같은 빛바랜 담요다. 커다란 스카프를 두른 듯 노란색과 주황색 스트라이프 담요로 상체를 감싼 모습.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들은 그녀가 임신 사실을 감추려는 것 아니냐며 보도했지만, 패션 블로그들은 ‘케이트 모스처럼 멋지게 담요 걸치기’ 같은 방법을 알려주느라 바빴다.



케이트 모스가 담요를 두른 것이 본능적 선택이었다면, 그녀의 패션 본능은 이번에도 적중했다. 디자이너들이 프리폴 컬렉션을 통해 다채롭게 선보인 게 담요니까 말이다. 혹시 패션 브랜드들끼리 단체로 홈 컬렉션이라도 론칭한 것 아니냐고? 클로에와 샤넬, 아크네 스튜디오와 발렌티노 등은 단지 담요라고밖에 표현할 길 없는 코트와 케이프, 커다란 스카프를 준비했다. 담요를 응용해 코트를 디자인한 스텔라 맥카트니, 셀린, 알투자라, 소니아 리키엘 등도 마찬가지.

불볕더위에 담요 패션이라니! 생각만 해도 덥다. 그러나 프리폴 컬렉션의 매력은 초여름부터 겨울까지 매장에서 계속 만날 수 있다는 것. 당장 담요를 두를 순 없어도, 서늘해질 때 쯤이면 맨 먼저 쇼핑해야 할 것이 바로 여러 브랜드들이 준비한 담요 아이템이다. 프리폴이 전초전이듯, 가을 컬렉션에서도 담요 스타일은 눈에 확 띄었다. 에트로, 사카이, 프라발 구룽 등은 담요를 스카프처럼 활용했고, 타미 힐피거는 카우보이 스타일의 담요를 롱스커트로 변신시켰다.

버버리 프로섬은 작정한 듯 담요를 가을 컬렉션 곳곳에 선보였다. 소파나 침대 위에 놓일 담요(인테리어 디자이너들은 ‘쓰로우’라고 부른다)를 어깨에 걸친 모델들은 자유로운 영혼 그 자체. 특히 버버리 프로섬의 크리스토퍼 베일리는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모델들이 피날레에 걸친 담요에 각각의 이니셜을 새겨 선물한 것. “밀라노부터 파리 컬렉션까지 자주 걸치고 다녔어요. 스트리트 패션 사진가들이 특히 좋아했죠.” 버버리걸 중 한 명이었던 모델 김성희의 얘기다. “쇼에 서는 게 확정된 모델들만 이니셜 담요를 가질 수 있었어요. 물론 제 것도 그렇죠.” 담요는 스카프보다 케이프에 가까웠다. “아침에 일어나 집 앞 카페에 커피 사러 갈 때 어깨에 툭 걸치곤 해요. 무척 따뜻하거든요.”



담요 스타일을 연출하기 위해 모델이 될 필요는 없다. 주위를 둘러보면 근사한 담요 스타일을 자랑하는 이들이 많다. 몇 시즌 전 파리 리츠 호텔에서 마주친 런던의 어느 스타일리스트는 흑백 스트라이프 판초를 걸치고 소파에 앉아 있었다. 파리의 혹한 속에서 그녀의 케이프는 모두의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했다.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눈빛을 향해 그녀가 이렇게 얘기했었다. “이건 판초가 아니라 담요예요. 에티하드 항공의 비즈니스석 담요인데 너무 예뻐서 슬쩍했죠.” 그녀의 스타일링 팁은? 빈티지 브로치로 담요를 고정하는 것.

얼마 전 칸 영화제에 다녀온 어느 스타일리스트도 담요 스타일에 마음을 뺏겼다고 말했다. “인터콘티넨털 호텔 앞에 서 있는데, 카발리 드레스를 입은 금발 여인이 차에서 내리며 담요를 어깨에 걸치더군요. 연보랏빛 드레스에 투박한 담요가 잘 어울렸죠.” 버버리 담요를 선물받은 김성희는 올 가을과 겨울, 빅 스카프처럼 담요 스타일을 연출할 예정이다. “거대한 머플러처럼 목에 감아 한쪽으로 묶으면 새로울 것 같아요.” 버버리 스타일을 연출하려면? “남색 트렌치 위에 담요를 세모로 접어 걸친 다음 허리를 가느다란 벨트로 고정시키면 좀더 여성스럽고 따뜻하게 입을 수 있어요.” 그렇다고 모든 담요가 다 같은 건 아니다. 기자회견장이나 TV 방송에서 연예인들이 다리를 가리기 위해 덮는 ‘극세사 담요’는 절대 금물! 반면 피아 발렌이 디자인한 십자가 프린트 담요나 마이클 코어스와 랄프 로렌이 자주 선보인 펜덜튼 담요는 어떤 용도라도 괜찮다. 디자이너들 덕분에 바야흐로 담요가 중요한 스타일 아이템으로 환생한 셈.

엄마는 아기를 소중하게 감쌀 때 담요를 사용하고, 우리는 슬픔에 빠진 친구 어깨 위에 담요를 덮어주며 위로한다. 어린 시절 매일 밤 자신을 따뜻하게 감싸던 오래된 담요를 버리지 못하는 어른도 많다. 마음과 배려가 담긴 담요엔 고가의 모피나 고급 울 코트가 건드릴 수 없는 정서가 있다. 담요를 손에서 놓지 않던 스누피 친구, 라이너스는 늘 이렇게 말하지 않았나. “찰리 브라운, 행복은 따뜻한 담요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