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바다가 온통 사파이어 블루로 뒤덮인 인도양의 낙원, 몰디브.
20대 브리짓 바르도 같은 금발머리 아가씨가 청순한 듯 도발적인 서머 룩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