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을 해방시키는 레이스와 오간자, 몸을 구속하는 란제리와 페티코트.
서로 상반되는 소재와 아이템들이 신기루처럼 몽환적인 한여름 패션 풍경을 연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