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이제 패션왕으로 인정받을 수 있느냐 없느냐의 열쇠는 옷과 액세서리를 연출하는 방법에 달렸다.
올가을 런웨이에서 포착한 톱 디자이너들의 스타일링 테크닉!



장면 하나. 지난달 태양과의 화보 촬영 현장. 밀라노에서 곧바로 공수된 신상 박스 안에는 요리 재료들처럼 잘 포장된 비닐 패키지들이 차곡차곡 들어 있었다. 그중 하나를 열어보니 오버 사이즈 니트 스웨터와 속이 비치는 오간자 원피스에 너비 5cm쯤 되는 컬러 실크 끈이 들어 있었다. 원피스 위에 스웨터를 걸치고 실크 끈을 벨트나 헤어밴드로 활용하라는 말씀? 조립 완구처럼 어떻게 입어야 할지 고민하던 찰나, 동봉된 룩 사진이 눈에 들어왔다. 그러니까 미우치아 여사의 레시피에 따르자면, 니트 스웨터를 아우터가 아닌 이너로 먼저 입고, 그 위에 오간자 원피스를 입는 것. 컬러 끈은 머플러처럼 목에 칭칭 감아 묶되, 한 자락은 톱이나 원피스 속에 넣고 다른 한 자락은 어깨 뒤로 넘겨야 비로소 그녀가 원하는 신상 룩이 완성된다. 다른 박스의 옷과 액세서리는 컬렉션 직전 완성된, 스타일리스트가 만든 룩이 아니라 디자이너가 스타일링을 새롭게 제안한 룩이었다.

장면 둘. 온갖 신상 룩들과 함께 신상 스타일이 선보이는 패션쇼 무대 위. 이 중에서 유독 시선을 끄는 것들은 스타일링이 흥미로운 룩! 가령 재킷이나 점퍼를 헐렁한 하이웨이스트 팬츠 속에 밀어넣은 셀린 룩, 투박한 트위드 재킷을 유틸리티 팬츠 속에 넣고 벨트로 허리를 잔뜩 졸라맨 이자벨 마랑 룩, 평범한 니트 스웨터 위에 여성스러운 뷔스티에를 둘러 더 특별해 보이는 마르니 룩처럼 말이다. 이제 속치마가 스커트 아래로 보이거나, 스커트 아래 팬츠를 입거나, 재킷 위에 재킷을 겹쳐 입거나, 어깨에 재킷을 걸치거나 허리에 카디건을 묶는 대중적 스타일링 정도로는 패션왕이 될 수 없다. 코미디 프로에서 늘 언급되는, 좀더 자극적인 런웨이 스타일링이야말로 독특한 스트리트 패션을 즐기는 패션왕을 위한 특급 정보다.

장면 셋. 놈코어 패션이 대세인 패션쇼장 앞. 예전 같으면 슬리퍼에 양말, 삼선 트랙 팬츠는 동네 백수로 취급 당하기 십상인 룩이지만, 이젠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당당히 쇼장으로 입장하곤 한다. 늘 따끈따끈한 신상 스타일링에 환장하는 그들처럼, 올가을 패션쇼장 앞에서 멋지게 스타일링하고 싶다면 몇 가지 룰을 따라야 한다. 앞서 언급한 톱 디자이너들이 제안했듯, 재킷이나 유틸리티 점퍼, 블루종 등을 통 넓은 팬츠 속에 쑥 밀어넣을 것! 매니시한 롱 코트는 크롭트 재킷이나 블루종 위에 레이어드할 것! 바이커 재킷을 패딩 코트나 모피 코트 위에 입을 것! 두툼한 니트 스웨터 위에 섹시한 뷔스티에, 혹은 두꺼운 오비 벨트를 매치할 것! 여름용 시스루 드레스를 니트 스웨터나 원피스 위에 레이어드할 것! 그게 너무 어려우면, 스웨터를 머플러처럼 목에 둘둘 감거나, 담요를 망토처럼 원피스 위에 두르거나, 블링블링한 뱅글을 스웨터나 재킷 소매 위로 스타일링해보는 것도 패션왕이 되기 위한 한 방법이다.

비슷비슷한 옷이라도 입는 방법에 따라, 혹은 어떤 아이템들과 함께 스타일링하느냐에 따라 패션지수가 천차만별로 나뉘는 법. 튀고 싶지 않다면 몰라도, 패션쇼장 앞에서 튀고 싶다면(DDP에서 열리는 서울 컬렉션도 마찬가지) 런웨이 스타일을 참고해야 한다. 어느 브랜드의 어떤 값비싼 옷을 입느냐보다 어떤 디자이너의 스타일을 참고했느냐가 더 중요해진 시대! 올가을 디자이너들이 제안한 따끈따끈한 신상 스타일링을 멋지게 소화해낸 당신이 패션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