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클래식의 대표주자, 랄프 로렌의 시선이 다시 도시를 향했다.
부드러운 파스텔톤의 팔레트와 우아한 실루엣이 선사하는 뉴욕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