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이 펼쳐진 모래언덕과 파란 하늘이 만나는 곳.
창공을 나는 독수리를 휘파람으로 부르는 검은 눈동자의 소녀를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