샬롯 올림피아, 로저 비비에, 크리스찬 루부탱에 관한 리포트.

‘보그 인터내셔널 에디터’ 수지 멘키스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패션 저널리스트다.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현재 <인터내셔널 뉴욕 타임즈>로 이름이 교체됐다)에서 25년 간 패션 비평을
담당한 그녀는 현재 세계 각국의 ‘보그닷컴’을 위해 독점 취재 및 기사를 쓴다.

ⓒ 샬롯 올림피아

발 페티시들을 위한 패션 위크는 대체 언제일까? 2015년 봄 시즌에서 나는 시선을 신발로 확 끌어내리는 기성복 컬렉션을 목격했다. 신발이 아름다워서(이것이 가장 좋은 시나리오겠지만), 혹은 모델의 캣워킹을 보는 관객도 몹시 괴로운 경험일 만큼 모델들이 너무 불안정하게 균형을 잡고 있어서, 그리고 이번 시즌에는 지금껏 내가 예전에 봤던 모든 시즌 가운데 플랫 슈즈를 신은 모델들을 가장 많이 볼 수 있어서다.

 

그러나 상상으로 만들어낸 신발은 꼭 괴상하거나 신을 수 없을 것처럼 디자인되지 않아도 된다. 신발의 예술성은 2015년 2월까지 전시되는 브루클린 뮤지엄의 ‘Killer Heels’에서 아주 멋지게 보여준다. 게다가 패션을 우리의 발에 적용한 아찔한 예들까지.



ⓒ 샬롯 올림피아


Charlotte Olympia


"저는 영감을 얻으러 어딘가로 떠나지 않아요. 그저 생각 속에서 여행하죠. 그게 더 로맨틱하거든요." 말발굽 모양의 가방을 들고 조랑말 색깔의 바닥에는 말발굽이 있는 스틸레토를 신은 샬롯 올림피아의 디자이너 샬롯 데랄(Charlotte Dellal)이 말했다. 창가에 붙은 청바지를 입은 채 뛰어오르는 말을 탄 매력적인 모델과 사막의 모래를 짓밟는 신발이 그려진 'Wanted' 포스터는 디자이너의 컬렉션의 이름과 딱 맞는다. 



ⓒ 샬롯 올림피아

카우보이의 도시인 미국보다 스페인에 있는 알메리아(Almería)에 있는 세트장에서 촬영했기에 이 신발의 힘과 재미가 감소되진 않았다. 무두질한 가죽에 아메리칸 인디안의 자수가 놓인 클러치 백, 그리고 발목의 술 장식과 한쪽의 힐에는 동물을 몰아넣으려는 카우보이를, 다른 한쪽에는 뛰어오르는 말을 그린 스웨이드 신발은 유난히 눈에 띄었다. 






Christian Louboutin


"그것은 어디서든 팔리고 있어요!" 파리 매장 쇼윈도에 다양한 색깔의 매니큐어로 타워를 만들고 그 정점에 발 페티시 느낌의 신발을 놓으며 크리스찬 루부탱은 말했다. 루부탱의 미학은 패션계에서 여러모로 대 인기다. 1992년, 신발 바닥을 스칼렛 컬러의 매니큐어로 칠하며 등장한 젊은 디자이너의 성공신화가 그것.

 

빨간 밑창의 성공은 30개의 다른 색조가 뒤이어 발표됐다. 또 타워의 꼭대기에 올려진 듯한 이 신발은 그의 가장 열렬한 고객 가운데 누구도 신을 수 없을 것이다. 데이비드 린치와 함께 작업한 비현실적인 사진을 위해 만든 불가능하게 높은 페티시 신발일 뿐. 그렇다면 매니큐어의 가격은? 만약 당신이 루부탱 구두를 살 여유가 되지 않는다면, 당신의 발톱에 패디큐어를 바를 생각은 금물!



ⓒ Dominique Maitre


Roger vivier


순례자의 길은 굉장히 힘들고 고되다. 그래서 순례자들의 신발은 납작하고 통통했을 거라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로저 비비에의 컨셉은 순례자의 섹시함으로 변화됐다. 디자이너 브루노 프리소니(Bruno Frisoni)가 말하는 ‘캐주얼한 관능’을 담은 발목 버클의 높은 샌달이 대표적인 예다. 'Summer lights'라고 이름 붙은 비비에 컬렉션은 3D 각기둥 모양 건축의 새로움을 포함하지만, 그는 부족적 영감에도 매료됐다.



ⓒ Dominique Maitre

민속 예술을 변형한 ‘The Mask collection’은 발목에 깃털이 있는 세련된 하이힐 샌들이 포함됐다. 또 날 것과 가공된 것의 혼합은 이브 생 로랑의 ‘glory years’에서 최근에 보여졌다. 로저 비비에 컬렉션은 많은 면을 포함한다. ‘Miss Viv’를 위한 50대의 우아함, ‘Le corbusier’의 모더니즘, 그리고 빛과 그늘의 3D 효과를 주는 스팽글 무지개를 담은 백!



ⓒ Dominique Maitre


English Ver.


Shoe Business BY SUZY MENKES

Reports from Charlotte Olympia, Roger Vivier and Christian Louboutin 

 

So when is the foot-fetish fashion week? For the Spring 2015 season, I saw clothing collections where the eyes were drawn immediately to the shoes – either because of their beauty (the best scenario) or because the models were balanced so precariously that the walk down the catwalk was an excruciating experience – even for the audience. I also saw more models in flat shoes on the runway this season than I have ever seen before.

 

But imaginative shoes do not have to be crazy and unwearable. The art of the shoe, so brilliantly laid out at the Brooklyn Museum's exhibition Killer Heels  (http://www.brooklynmuseum.org/exhibitions/heels/), which is on until February 15, has dizzying examples of fashion at our feet.

 

CHARLOTTE OLYMPIA: It Happened Out West

"I've rarely been to the places I'm inspired by, I travel there in my mind. It’s more romantic," said Charlotte Dellal, designer of Charlotte Olympia, holding a horse-shoe-shaped bag and a ponyskin stiletto with a horse-shoe built on the sole.

 

From a window with a glamour-puss mannequin wearing blue jeans and riding a bucking broncho, to ‘Wanted’ posters featuring figures with their shoes treading desert sands, the designer’s offering lived up to the collection’s name: It Happened out West.

 

The fact that the images were taken on a film set in Almería in Spain, rather than in America’s cowboy country, did not take away the power and the fun of this footwear.

 

Stand-out pieces included clutch bags in tan leather with American Indian embroidery, suede shoes with fringed ankle decoration and heels painted with a corralling cowboy on one and a bucking horse on the other.

 

Christian Louboutin: Nailing Beauty

"It’s selling out everywhere!" said Christian Louboutin of the multicoloured nail polishes that form a tower topped with a foot-fetish shoe in the windows of his Paris store.

 

Louboutin’s foray into beauty is based on the showbusiness behind his shoe business: the story of the young designer back in 1992 who painted the soles of his shoes scarlet using nail polish.

 

The success of the summer launch of the red nail polish has been followed by a 30 different shades, presented in a tower topped by a shoe that even his most avid client cannot wear: an impossibly tall Fetish shoe that he created with David Lynch for a surreal film.

 

The price of the nail polishes? If you can’t afford Louboutin shoes, you should not think of the varnish for your toes.

 

ROGER VIVIER: Pilgrim Sexy

The pilgrim’s path is known to be long and arduous – an ancient trail past the stations of the cross. So surely the shoes to suit would be flat and stout?

 

But the Roger Vivier version of the concept has been updated as Pilgrim Sexy – a high-heeled sandal with a sturdy ankle buckle that offers what designer Bruno Frisoni calls "a casual sensuality".

 

Although the Vivier collection labelled Summer Lights included classic updates on the three-dimensional Prismatic architecture, Bruno was also in a mood for tribal inspirations.

 

The Mask collection, with its design variations on native art, included ultra-sophisticated high-heeled sandals with feathers at the ankle and that particular meld of raw and refined last seen in Yves Saint Laurent’s glory years.

 

The many aspects of the Roger Vivier collection included Fifties elegance for Miss Viv, the modernism of Le Corbusier and bags in a rainbow of sequins giving the effect of a three-dimensional play on light and shade.

 

인스타그램 @suzymenkesvogue

트위터 @SuzyMenkesVogue

페이스북 facebook.com/suzymenk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