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인 스타일리스트 안나 피아지는 생전에 모자를 유난히 사랑했었다.
파란 하늘이 멋진 어느 날, 그녀의 모자들은 시공을 초월한 우아한 아름다움의 세계로 우리를 안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