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안티에이징 관리 비법

‘넥프팅’이란 신조어까지 등장하며 목주름, 목 밑 처짐을 해결하려는 노력들이 늘어나고 있다.
‘목주름엔 약도 없다’는 말은 과연 옛말이 될 수 있을 것인가.

목 부위 노화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 목주름, 둘째, 목 밑 처짐. “아이들의 목을 보세요. 이미 목주름이 있죠. 즉, 목의 가로 주름은 원래부터 있었기 때문에 없애기 힘들고(나이가 들수록 이것이 점점 깊어지는 것), 피부 자체가 워낙 얇아 시술하기도 어렵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목 주변 피부와 표정근육(활경근)이 처지고 늘어지면서 매끈했던 목선이 둔탁해진다. 점점 얼굴이 각지고 넙데데해 보이는 이유도 이 때문. 성형외과에서는 늘어진 부위를 잘라서 이어 붙이는 수술을 하기도 하는데, 모델로 피부과 서구일 원장의 말처럼 워낙 목은 피부가 얇고 회복이 느린 데다 상처가 잘 생기는 탓에 대부분 수술보다는 피부과 시술을 선호하는 편이다.

그런데 목 안티에이징 치료에 서광이 비치고 있다는 제보가 포착됐다. “무기가 많아졌죠. 예전엔 ‘목주름엔 약도 없다’는 분위기였는데, 지금은 필러 중 눈 밑이나 목주름처럼 얇은 피부에도 효과적인 필러들이 나왔어요. 레스틸렌의 ‘비탈라이트’, 멀츠 ‘벨로테로 소프트’ 같은 종류들이죠. 시술을 해봐도 가로 주름 필러는 불만족인 사례가 별로 없습니다.” 이런 필러들은 입자가 워낙 미세하고 부드러워 얇은 피부의 주름도 균일하고 자연스럽게 채울 수 있다. 모래알이 작을수록 바닥이 매끈하고 평평해 보이는 것과 같은 이치. “목 밑 처짐도 고전적 흡입술 대신 울쎄라, 써마지 같은 리프팅 레이저로 넘어가는 분위기입니다. 울쎄라, 써마지는 예전엔 목에 쓰기에 부담스러웠거든요. 써마지는 가장자리로 에너지가 집중되던 문제점이 줄어들면서 목 치료 시 물집이 잡히거나 화상을 입을 위험이 많이 줄어들었어요. 울쎄라도 초기에 신경 손상이 올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었는데(목 부위엔 수많은 신경들이 지나간다), 에너지를 낮게 많이 쏠 수 있도록 세팅을 바꿔서 훨씬 사용하기 좋아졌죠.”

서구일 원장은 더불어 콤비네이션 시술을 강조했다. “넓은 목 근육은 나이가 들면서 반복적으로 수축해 세로로 힘줄이 서게 되죠. 특히 마른 사람들에게서는 턱 밑에 두세 줄이 선명하게 보이는 경우도 있죠. 이런 세로 주름은 보톡스로 풀어줍니다. 골진 가로 주름은 필러로 채워서 완화시키고 프락셀, 인피니 등 리프팅 레이저로 짜글짜글한 피부의 탄력을 보충합니다. DNA 주사라고 알려진 PDRN을 함께 처방하면 재생에 탁월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We 클리닉 조애경 원장도 의견을 보탰다. “나이 때문에 생기는 칠면조 목주름(세로 주름)은 보톡스로 해결 가능했지만, 특히 젊은 사람들의 목주름은 주로 가로 주름이 많아 해결이 쉽지 않았죠. 레이저 시술도 해봤지만 효과가 눈에 띄지 않았구요. 그걸 미세 필러, 레이저, 그리고 실 리프팅을 콤비네이션하면 훨씬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죠. 여기에 멀티 실 리프팅까지 더하면 훨씬 좋은 효과를 볼 수 있고요.” 실 리프팅은 국내에서 특히 인기가 많은 시술이다. 시술 직후 바로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 실 리프팅에 사용되는 실은 두 가지가 있는데 실에 갈고리(앵커링 포인트)가 있는 것과 없는 것. 실 리프팅에 사용되는 실은 장미 가시처럼 수많은 가시가 돋아 있는데, 이를 피부 속에 넣고 당겨 원하는 모양을 잡는 시술이다. 효과는 갈고리가 있는 시술이 더 드라마틱하지만 거의 수술에 가까운 시술인 만큼 부담이 크다.

물론 앞서 언급한 시술들의 부작용도 있다. 필러를 얼마만큼 자연스럽게 시술하는지는 의사의 재량에 달려 있고, 아주 드물지만 피부와 이상 반응을 일으켜 염증, 멍, 부종 등이 생길 수 있다. 히알루론산 필러의 경우 병원에 가면 바로 이를 녹여 배출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으니 이럴 때는 참지 말고 병원을 찾을 것. 그리고 보통 필러의 유지력을 1년으로 보는데 미세 필러는 입자가 작은 만큼 더 빨리 흡수될 가능성이 있다. 울쎄라 시술의 경우 1개월 후부터 지방이 감소하면서 효과가 나타나는데, 그 정도가 일률적이지 않아 사람에 따라 거의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실 리프팅은 녹는 실을 사용하는데 아주 드물게 이 실이 녹지 않고 남아 조직 반응이나 염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또 사람에 따라 실이 축 처져 효과가 금방 사라지는 경우도 있다. 또한 모든 레이저 시술 후에는 보습을 충분히 해주지 않으면 일시적으로 건조증이 심해질 수 있으니 피지선이 적은 목 부위는 특히 애프터 케어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목주름을 쫙 펴주는 완벽한 시술이 있다면 한 가지로 끝이었겠죠. 아직 목 안티에이징에 관한 완벽한 만족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 복합 시술을 하는 거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거에 비해 목 안티에이징은 ‘넥프팅(Neckfting)’이란 신조어까지 낳으며 과거보다 높은 만족도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건 평소 생활 습관과 철저한 보습 관리. 이미 생긴 목주름이 더 이상 깊어지지 않도록 턱을 괴거나 높은 베개를 베고 자는 나쁜 생활습관은 청산하고 보습 크림과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자. 온갖 시술보다 최고의 관리는 예방이라는 것을 잊지 말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