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의 진실

유기농은 안전하다? 벌레 먹은 채소가 진짜 채소다?

건강한 채소는 못생겼다? 수많은 정보가 범람할수록 소비자는 혼란스럽다.나와 가족의 건강, 그리고 환경을 위해 현명한 소비자가 되기 위한 조언들.

‘유기농’이란 단어가 붙은 제품은 가격이 만만치 않다. 약간이 아니라 몇 배는 비싸다. 그런데 유기 농산물 중에도 맛이 기대 이하인 것들이 있고, 판매대에서 이미 시들시들한 상품들이 눈에 띄면 이런저런 고민에 휩싸이게 된다. 현명한 소비자로서 나와 가족의 건강, 그리고 지구 환경까지 생각해 어떤 선택을 해야 할지 고민이 되지 않을 수 없다.

기본은 친환경 농산물 인증마크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정부가 인증한 친환경 인증마크가 무엇인지를 아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친환경 농산물 인증마크는 ‘유기농’ ‘무농약’ 두 가지뿐이다. 농약을 일부 사용하기 때문에 친환경 마크는 아니지만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농산물의 물리적, 화학적, 생물학적 위해 요소를 안전하게 관리했다는 안전마크 ‘GAP(Good Agricultural Practices)’까지, 농산물에 대해서는 이 세 가지 마크를 인지하면 된다.

‘유기농’은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농산물이다. 다년생 작물의 경우 3년 이상 농약과 화학비료를 쓰지 않은 땅에서 자라야 인정받을 수 있다. ‘무농약’은 농약은 사용하지 않지만 화학비료는 권장량의 1/3 이하로 사용해 재배한 농산물을 일컫는다. ‘GAP’은 농산물우수관리 인증 마크로 생산, 수확 후 관리 유통 단계에서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농약, 중금속, 유해 생물 등을 합리적으로 관리한 농산물로, 특히 이력추적관리 등록이 돼야 마크를 획득할 수 있다. 즉, 이 외의 ‘천연’ ‘자연’ ‘무공해’ ‘저공해 등의 표시는 의미가 없으니 솔깃하지 마시라는 말씀!

유기농은 안전하다?

한상미 채소 소믈리에는 ‘유기농=100% 안전’이란 공식은 잘못된 것이라고 조언한다. “농산물에는 세 가지 위험군이 있습니다. 화학적, 물리적, 생물학적 위험군이죠. 농약은 화학적 위험군입니다. 유기농 마크가 물리적, 생물학적 위험의 안전성까지 보장해주진 않습니다. 물리적 위험군이란, 수확 이후, 혹은 가공 중 이물질이 들어가는 것, 가령 냉동 수입 채소에 쥐가 섞여 있었던 사건 등이 이에 해당됩니다. 그러나 이는 육안으로 보고 걸러낼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가 섭취하는 위험한 케이스는 많지 않죠. 문제는 생물학적 위험군. 미생물, 박테리아, 기생충 등의 위험이죠. 특히 생으로 먹는 채소와 과일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데, 문제는 소비자들이 ‘유기농=무공해’란 막연한 믿음에서 일반 농산물에 비해 유기 농산물은 대충 씻거나 그냥 먹어도 된다고 생각한다는 점입니다. 유기 농산물은 유기비료(가축의 분뇨, 퇴비)를 사용하는데 이때 제대로 분해되지 않은 비료가 농작물을 오염시킬 수 있고, 농약을 살포하지 않기 때문에 야생동물에 의한 오염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즉, 유기농이든 일반 농산물이든 안전을 위해 깨끗하게 씻어 먹어야 한다는 말씀!

농약의 공포, 그대로 믿어야 하나?

유기농보다 일반 농산물에 잔류농약이 많이 남아 있는 것은 당연하다. 그렇다고 유기농이 아닌 식품에 대해서 지나치게 두려움을 가질 필요는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먹거리는 잔류농약 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그 수치는 하루 섭취량까지 고려한 믿을 만한 수치라는 것. 그리고 이 정도의 잔류농약은 세척으로 충분히 제거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흐르는 물보다 농약이 녹아날 수 있도록 물에 5분 정도 담갔다 깨끗이 씻으면 걱정할 필요 없다는 것. 친환경 전문업체 한살림연합 기획실장 김성희 부장도 그 점에 동의하며, 유기농만큼이나 로컬푸드를 지지했다. “시중에 유통되는 먹거리는 관계 법령과 제도에서 요구하는 위생과 안전기준을 충족시켜야만 합니다. 이 점은 유기 농산물뿐만 아니라 일반 농산물도 마찬가지입니다. 즉, 유기 농산물이 아닌 일반 농산물이 먹는 사람을 단기간에 극단적인 위험에 빠트리는 일은 없습니다.”

현명한 채소 고르는 법

1. 신선하다

유기 농산물은 왁스 코팅을 하지 않고 화학방부보존제 역시 금하기 때문에 일반 농산물에 비해 덜 싱싱해 보일 수 있다. 그러나 그 정도가 아니라 한눈에 보기에도 오래되고 신선도가 떨어진 농산물은 유기농이든 아니든 선택하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 채소와 과일은 수확 후에도 호흡을 하면서 자신이 지닌 영양분을 스스로 소모하기 때문. 그러니 냉장고 속에서 지나치게 오래 머물러 말라비틀어진 채소와 과일은 아깝다 생각지 말고 버릴 것.

2. 벌레 먹은 자국이 없다

예전에는 벌레 먹은 자리가 있으면 ‘약을 안 쳐서 더 좋은 거다’라고 믿기도 했다. 하지만 사실은 다르다. 벌레가 먹은 자리에서 독소나 부패의 위험 등이 생길 수 있기 때문. 유기 농산물이 일반 농산물처럼 매끈할 순 없고, 겉은 멀쩡한데 속에서 벌레가 발견될 수는 있다. 그렇지만 굳이 벌레 먹은 자국이 눈에 띄는 제품을 선택할 이유는 없다는 것.

3. 녹색이 흐리고 부드러운 색을 띤다

<진짜 채소는 그렇게 푸르지 않다>에 따르면 채소가 짙은 녹색을 띠는 것은 초산성질소 때문이다. 즉, 그만큼 비료를 많이 줬다는 것. 저자 가와나 히데오는 녹색 채소를 고를 때 색이 짙은 것밖에 없었다면 생으로 먹지 말고 삶아 먹으라고 조언한다. 삶으면 초산성질소의 반 정도는 씻겨 내려가기 때문. 또 제철 노지 수확이 아닌 하우스 재배로 채소를 수확하기 위해서는 비료와 농약이 더 많이 들어가며, 하우스는 사방이 막혀 있기 때문에 제철 노지 채소에 비해 잔류농약이 많을 수밖에 없다는 것도 기억하는 것이 좋다.

4. 좌우대칭이 고르고 가지런하며 예쁘다

모양이 좋은 채소는 농약을 많이 친 채소, 모양이 나쁘면 더 좋은 채소란 등식은 성립하지 않는다. 좋은 농산물을 선택하고 싶다면 좌우대칭이 맞는 농산물을 선택하자. 매끈하다는 의미가 아니라 모양의 균형을 잡고 있는 농산물을 고르라는 것.

5. 묵직하고 무겁다

최대한 자연 상태로 자란 채소와 과일은 수확이 늦어지고, 그 더딘 시간만큼 참모습을 갖춘다. 칼로 썰었을 때 구멍이 숭숭 생기는 토마토, 껍질과 과육이 딱 달라붙어 있지 않은 밀감(껍질의 생장을 과육이 따라가지 못해 생기는 현상)은 모두 비료로 생장을 지나치게 앞당겼기 때문이다. 틈이 없고 열매로 꽉 들어찬, 거쳐야 할 성장 과정을 제대로 거친 채소와 과일은 당연히 맛있고 건강하다.

6. 유기 농산물 중에서도 식물성 유기비료 비율이 높다

<채소의 진실>에서는 유기 농산물이 맛이 없어지기 시작한 이유는 유기비료 중 동물성 배설물 비료의 비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쌀겨, 깻묵 등 식물성 유기비료 비율이 높은 유기 농산물을 고르라고 조언한다. 동물성 배설물 유기비료가 나쁜 것은 아니지만 이를 제대로 발효시켜 사용하지 않는 것이 문제라는 것. 과거에는 거름 구덩이에 분뇨를 묵혀놓고 오랫동안 발효, 완숙시키면서 질소 성분이나 불순물이 공기 중에 흩어지게 해 벌레나 병원균이 생기지 않게 애를 썼다. 그러나 지금은 화학적으로 배양한 발효균을 이용해 빠르면 일주일, 석 달, 여섯 달이면 비료를 만들어 뿌리기 때문에 간혹 제대로 발효되지않은 상태의 비료를 사용하게 된다는 것. 유기농 마크라고 무조건 믿지 말고 식물성 유기비료로만, 혹은 식물성 유기비료의 비율이 높은 농산물을 선택하는 부지런함을 떨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 콘텐츠는 2015년 1월호 기사를 재구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