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 재거 경,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 렌 스콧 장학금을 기부하다!

2014년 3월, 49세의 나이로 자살한 디자이너 렌 스콧(L’Wren Scott)은 더 이상 런던 패션 위크에 참석하지 못한다. 그러나 그녀의 남자친구였던 믹 재거가 그녀를 기리기 위해 나섰다. 고인을 추모하고자 3년간의 장학기금프로그램을 센트럴 세인트 마틴 패션 스쿨(Central Saint Martins fashion school)에 마련한 것.

이번에 수여될 장학금은 2017년까지 매년 한 명의 세인트 마틴 패션 대학 석사 과정에 입학하는 신입생 중 한 명에게 학비와 생활비 일체가 주어질 것이다.

세인트 마틴 패션 대학 석사 과정의 교육 과정 책임자인 파비오 피라스(Fabio Piras)는 이 기부에 대해 “렌 스콧의 이름으로 매우 후한 장학금을 받게 된 것에 진심으로 감사를 표합니다.”라며 찬사를 보냈다. “우리 학생들은 이 교육 과정을 수료하기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매우 열심히 노력합니다. 졸업생들이 글로벌 패션 산업의 미래에 주요 공헌자로 계속 인정받고 있다는 점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비록 렌의 첫 컬렉션은 뉴욕 패션 위크에서 선보였지만, 그 다음부터는 런던에서쇼를 했다. 뉴욕에 있는 가고시안 갤러리(Gagosian Gallery)에서 열렸던 놀라운 쇼와,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 그림에서 영감을 받아 예술적인 비전을 담은(그러나 현대 여성의 삶을 위한 옷을 만드는 것은 절대로 잊지 않은) 작품들로 그녀는 내게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English Ver.

 

Sir Mick Jagger Donates L’Wren Scott Scholarships to Central Saint Martins 

L’Wren Scott may no longer be present at London Fashion Week. But a three-year scholarship programme in memory of the late designer has been donated to Central Saint Martins fashion school by Mick Jagger, L’Wren’s long term partner.

 

The American born designer, who committed suicide in March 2014 at the age of 49, will be remembered by the fashion world for the elegance she carried in her person and her work.

It was a chance meeting at the British Fashion Awards between L’Wren and the late Professor Louise Wilson OBE that inspired the gift from Mick Jagger, who was knighted in 2003.

The legacy will be an award for one MA student each year to cover fees and part of their living expenses.

Fabio Piras, course director of MA Fashion, praised this contribution. “I am very grateful to receive this extremely generous scholarship package, gifted by Mick Jagger in L’Wren Scott’s name,” he said. “Our students sacrifice much to take up this course and work extremely hard while they are here. I am very proud of the fact that this course, through its alumni, continues to be recognised as a major contributor to the future of the global fashion industry.”

Although L’Wren first showed her collections during New York Fashion Week, she then moved her shows to London. I shall remember her both for her striking shows at the Gagosian Gallery in New York and the way that she brought an increasingly artistic vision to her work, channelling Gustav Klimt’s paintings – but never forgetting to make clothes for a modern woman’s life.

 

인스타그램 @suzymenkesvogue

트위터 @SuzyMenkesVogue

페이스북 facebook.com/suzymenk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