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올 봄은 발레리나의 몽환적이고 나풀거리는 몸짓을 연상시킨다.
시폰 플레어 스커트와 튀튀 스커트가 니트 레깅스와 캐시미어 톱을 만나면?
발레리나의 우아한 몸짓이 완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