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유행과 함께 돌아온 카고 팬츠

도회적인 동시에 액티브한 감성을 드러내는 데 카고 팬츠만한 게 또 있을까?
새로운 팬츠를 기다려왔다면 밀리터리 트렌드와 함께 돌아온 카고 팬츠가 대안이다.

스웨이드 카고 팬츠와 카키색 코튼 셔츠와 니트 톱, 옐로 가죽 트렌치, 샌들은 모두 랄프 로렌 컬렉션(Ralph Lauren Collection), 목걸이는 모두 프란시스 케이(Francis Kay), 뱀피 재킷과 위빙 벨트는 구찌(Gucci), 오른손 뱅글과 반지는 클로에(Chloé), 왼손 검지 반지는 엠주(Mzuu), 약지 반지는 루이 비통(Louis Vuitton).

지난 1년간 패션계에 가장 많이 통용된 단어 중 하나는 단연 미니멀리즘과 놈코어였다. 이제 패션 피플들은 또 다른 용어를 입에 올리고 있다. 그것은 마크 제이콥스 쇼장에서 시작됐다. 카키와 올리브 그린으로 가득한 무대를 채운 건 컴뱃 재킷과 아웃포켓이 달린 팬츠. 또 사파리 감성으로 가득한 랄프 로렌 쇼장에는 패치 포켓이 장식된 드레스와 견장 달린 셔츠 등 군복에서 영감을 받은 옷들이 이어졌다. 이쯤 되면 단어 하나가 머릿속에 맴돌 것이다. 바로 밀리터리! 사실 밀리터리 트렌드는 지난가을부터 슬슬 윤곽을 드러냈다. 아프리카 부족 수공예를 가미한 발맹부터 모든 옷에 금장 단추를 장식한 베르사체, 무기와 수통을 꽂을 만큼 큼지막한 아웃포켓이 눈에 띈 알렉산더 왕까지.





유행의 주기에 따라 돌아오는 밀리터리 룩을 즐기기란 쉽지 않지만 방법은 있다. 이번 시즌에 대거 등장한 카고 팬츠(옆에 아웃포켓이 달리거나 지퍼가 드러나도록 디자인된 팬츠로 흔히 ‘건빵 바지’로 알고 있는 그 팬츠)를 이용하는 것! ‘카고’라는 이름에서 짐작되듯, 이 팬츠의 출신 성분은 작업복이다. 그러던 카고 팬츠가 작업장에서 외출을 시도한 건 2000년대 초다. 혹시 2002년 구찌 시절 톰 포드가 디자인한 팬츠를 기억하는지? 스키니 카고 팬츠는 아찔한 메탈릭 샌들과 함께 파격적 실루엣을 완성했다. 당시 히트 비결은 남성적 편견을 깬 섹시한 디자인이라는 사실. 카고 팬츠는 발렌시아가 무대에도 등장했다. 2002년 봄, 빈티지 인도 패브릭으로 만든 패치워크 조끼에 매치된 헐렁한 카키색 카고 팬츠의 멋진 스타일링은 두고두고 화제가 됐다(그 해에 열린 VH1/Vogue 패션 어워드에서 모델 부분 수상자 스텔라 테넌트가 납작한 통과 함께 입고 나와 대히트를 치기도 했다).

그 후에도 카고 팬츠의 패셔너블한 행군은 계속 됐다. 수많은 발마니아를 양산한 발맹의 파워 숄더 재킷에는 늘 아웃포켓과 지퍼가 달린 카키색 팬츠가 짝을 맞췄다(크리스토프 데카르넹부터 올리비에 루스테잉 시절까지 발맹 컬렉션에 카고 팬츠는 필수). 그런데 카고 팬츠의 대중적 인기는 제이브랜드의 카키색 팬츠 ‘훌러핸’ 덕분이다. 리하나와 제시카 알바를 비롯 수많은 셀럽들 덕분에 유명해진 훌러핸은 발맹 카고 데님 팬츠를 실용적으로 해석한 것(제이브랜드의 카고 팬츠는 2010년 당시 미국에서만 수십만 벌이 팔렸고, 가격 역시 발맹의 1/10 정도). 게다가 일본산 코튼 트윌에 라이크라를 섞어 입는데도 편했고, 발목에서 맵시 있게 떨어지는 스키니핏은 스틸레토뿐 아니라 스니커즈와도 잘 어울렸다.





그렇다면 2015년형 카고 팬츠는? 랄프 로렌은 카고 팬츠에 꾸뛰르 감각을 더해 눈길을 끌었다. 가자르 혹은 메탈릭 오간자, 실크 샤르무즈 등과 믹스매치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것. 마크 제이콥스는 과장된 주머니와 과감한 카보숑 장식을 더해 귀여운 듯 모던한 느낌을 연출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와 클로에 매장에는 카고 팬츠 팬들이 실제 입고 싶어 할 만한 디자인들로 가득하다. 부드러운 올리브 그린 양피로 완성한 아크네 스튜디오 팬츠는 편안한 듯 날카로운 느낌 덕분에 고급 리조트웨어나 세련된 시티 룩으로 안성맞춤. 또 80년대풍의 빈티지 데님을 동시대적으로 재해석한 클로에 팬츠는 쉽게 손이 가는 베이식 아이템과 잘 어울릴 듯하다.

이렇듯 2015년형 유틸리티 팬츠에는 스포티와 럭셔리가 공존한다. 그럼 어떻게 입어야 하냐고? 사라 럿슨이나 제나 라인어스 같은 트렌드 세터들은 카고 팬츠를 놈코어 방식으로 입지 않는다. 파파라치 사진 속 수많은 밀리터리 룩이 그렇듯 헐렁한 카고 팬츠엔 스니커즈보다 하이힐을 신어야 한다. 힙합풍은 금물! 살짝 여유 있는 스트레이트 형태에 밑위 길이가 짧은 디자인이 필수. 여기에 하이힐을 신고 세련된 셔츠와 재킷을 매치하면 근사하다. 카고 팬츠에 대한 솔깃한 정보를 곁들이자면? 엉덩이가 크지 않고 허벅지가 발달하지 않은 여자들에게 더 어울린다는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