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끼는 판탈롱과 데님, 짧은 재킷과 살랑거리는 미니스커트, 그리고 가죽 부츠!
올봄을 강타한 70년대 트렌드가 루이 비통의 모던한 감각으로 재조립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