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하나로 재현된 에어맥스 제로

 

나이키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팅커 햇필드는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영감을 받아 중창 안에 숨겨진 ‘에어백’을 사람들의 눈에 보이게 디자인했답니다. 이것이 바로 1987년 3월 26일 세상에 소개된 ‘에어맥스 1’. 아는 사람들만 아는 얘기지만, 에어맥스 1이 태어나기 전 컨셉트 디자인으로만 존재했던 제로가 있었죠. 제로의 디자인을 꼼꼼히 살펴보면 중창은 지지력이 필요한 부분을 구분해 설계되었고, 갑피의 앞부분은 발을 꼭 감싸는 방식으로 지지대가 없는 형태였어요. 또, 뒤꿈치엔 1991년 ‘에어 허라취’에 적용된 스트랩 디자인을 채택했고요. 하지만 아쉽게도 기술적 한계로 만들어질 순 없었어요.

 

스케치로 29년이나 자료 보관실에 잠들어있던 ‘에어맥스 제로’가 나이키 스포츠웨어 디자인 팀에 발견되어 새롭게 태어났대요. 스케치를 최신 기술로 현실화 한 거죠. 프로젝트를 담당한 디자이너 그레엄 맥밀란은 ‘에어맥스 제로’ 디자인을 현대적인 시각으로 해석하고 1987년 당시에는 불가능 했던 디자인을 나이키의 혁신 기술로 완성했답니다. 올해 초 개발된 울트라 아웃솔, 탄탄하게 받쳐주지만 부피를 줄인 퓨즈 갑피, 실루엣을 살리면서도 통기가 잘 되는 메쉬 등 나이키의 최신 기술들이 모두 적용된 기특한 아이랍니다.

 

종이 위에 그려진 아이디어를 혁신으로 만든 ‘에어맥스 제로’는 3월 21일부터 ‘하우스 오브 에어맥스’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3월 23일부터 Nike.com 에서 사전 예약 구매가 가능하대요. 제품 가격은 17만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