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그러운 연두가 대지를 촉촉하게 물들이는 4월, 파리 외곽 오래된 저택에서 숲의 요정을 만났다.
꿈꾸듯 몽환적인 봄날의 가벼운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