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결한 흰색과 싱그러운 초록의 만남!
조르지오 모란디의 회화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신록의 계절, 4월의 아트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