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운동화 전성시대

에어 조던, 슈퍼스타, 퓨리, 트리노믹…
패피들에게 애완견처럼 사랑스럽게 불리는 이름들이다.
낡은 사진첩에서 걸어 나온 듯 예전 모습을 고이 간직한 클래식 운동화 전성시대!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검정과 빨강 배색이 돋보이는 하이톱 스니커즈는 나이키 에어 조던 1(Nike), 삼선 운동화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클래식한 흰색 운동화는 나이키 에어포스 1 로우, 파란색 하이톱 스니커즈는 컨버스(Converse), 세 가지 색의 조화가 특징인 운동화는 리복 인스타펌프 퓨리(Reebok).

누가 뭐래도 지금 대세는 운동화다. 얼마 전에 끝난 밀라노 컬렉션 쇼장마다 아디다스와 나이키 운동화를 신은 프레스들로 가득했다. 누군가가 “슈퍼스타를 신지 않으면 쇼 입장 불가야?”라고 말할 정도로 각국 프레스들은 피부색과 옷차림을 막론하고 아디다스의 삼색 운동화와 나이키의 에어포스를 즐겼다. 그건 이달 패션 화보 촬영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서울 강남 한복판 스튜디오에 모인 20대 초반의 어린 모델들은 죄다 나이키의 에어포스를 신었고, 사진가와 어시스턴트들은 아디다스의 슈퍼스타, 세트 팀은 리복의 퓨리를 신고 있었다. 그날따라 하이힐이나 다른 운동화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들은 해시태그를 달아 인스타그램에 슈피를 올리는 것으로 촬영을 마무리했다. 하긴 스트리트 패션의 전유물이던 운동화가 하이패션 브랜드의 레이블을 달고 수백만 원의 고가에 팔리고 있는 요즘, 유행의 최전선에서 스타일을 만들어내는 패피들이 막노동에 가까운 일을 하는 촬영 날 편하고 시크한 클래식 운동화를 신는 건 당연하다. 어찌 됐든 요즘 패션 좀 안다는 사람 10명 중 9명은 클래식 운동화를 즐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시즌 푸시버튼 쇼에서 모델들에게 운동화를 나눠줬어요. 그때부터 신게 됐는데 학창 시절 추억도 생각나고 신어보니 너무 편해 계속 신게 됐죠.” 모델 황세온과 정호연은 여중생처럼 나이키의 흰색 에어포스 1 운동화를 똑같이 신었다. “우선 쿠션감이 아주 좋아요. 앞부분의 펌프로 공기를 주입하면 제 발에 딱 맞게 조여주죠.” 리복 퓨리를 컬러 별로 신고 있던 세트 스타일리스트들도 거들었다. 이처럼 패션계에 클래식 운동화 바람이 분 이유? 아디다스 홍보팀은 “2015년을 ‘슈퍼스타의 해’로 정했어요. 1969년 선보인 오리지널 버전을 그대로 복각한 빈티지 디럭스 패키지를 선보였죠. 지난해부터 잡지 같은 매체나 SNS를 통해 놈코어 패션이 대중적으로 널리 유행하게 되면서 슈퍼스타나 가젤 같은 클래식 버전의 인기가 갑자기 급상승했죠”라며 들뜬 목소리로 이유를 설명했다.

1969년 탄생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슈퍼스타는 원래 농구 선수들의 발 부상을 막기 위해 탄생된 운동화다. 조개껍데기 모양의 고무 앞코, 아킬레스건을 보호하는 신발 패드, 마찰력을 최소화한 헤링본무늬 밑창 등이 특징. 1970년대 이후 미국 프로 농구 선수들의 75%가 슈퍼스타를 신게 되면서 대중들에게도 알려졌다. 슈퍼스타의 배턴을 이어받은 건 나이키의 에어 조던 농구화 시리즈. 1985년 첫선을 보인 이래 나이키의 전설이 됐고, 조던이 은퇴한 이후에도 한정판으로 출시되고 있다. “한정판이 나오는 날이면 매장 앞에 진풍경이 펼쳐지죠. 에어 조던 마니아들 사이에는 암묵적인 룰이 존재합니다. 줄을 선 순서대로 신발 구매를 할 수 있는 번호표를 받는데, 번호를 부를 때 자리에 없으면 자격을 박탈당합니다. 가끔 선착순이 아닌, 추첨으로 판매되기도 합니다.” 나이키는 1999년 출시 이후 16년 만인 지난 2월 ‘에어 조던 4 레트로 테크 그레이’를 재발매했다. “해외뿐 아니라 국내 매장에도 수백 명의 마니아들이 몰리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구매 고객들은 신발을 신고 다니기 보다 집에 모셔둔다고 말하죠.”

사실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건 컨버스의 올스타 운동화다. 1917년 선보인 이 오래된 스니커즈는 시대를 넘나들며 당대 젊은이들의 사랑을 받았고, 젊은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 등으로 동시대성을 더해왔다. 한편, 1994년 복원된 리복의 퓨리는 앞서 언급한 클래식 운동화들과는 조금 다른 외모를 가졌다. ‘건담 로봇’을 연상시키는 컬러 조합이 매력적이고 특히 쿠션 기능이 뛰어난 퓨리는 강렬한 컬러 조합 덕분에 이것만 신어도 패셔너블해 보인다. 1977년 탄생된 반스의 ‘Style #98’ 오리지널 슬립온도 운동화 열풍에 한몫 거들고 있다. 신고 벗기 편한 구조, 다양한 컬러와 프린트는 40년간 반스를 대표하는 디자인 특징이다.

SNS를 타고 점점 세를 확장하고 있는 스트리트 패션 덕분에 오리지널 버전의 클래식 운동화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몇몇 인기 제품은 국내 전국 매장에서 완판을 기록하며 해외 배송까지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 얼마 전 <보그> 스타일 에디터는 뉴욕 아디다스 매장에서 슈퍼스타 키즈 제품을 샀다. “흰색에 흰색 줄을 원했는데 남자 사이즈밖에 없어서 결국 아동용 중에서 제일 큰 사이즈를 고를 수밖에 없었죠. 클래식 운동화의 매력은 유행에 상관없이 언제나 다시 꺼내 신을 수 있다는 점이에요. 버킨이나 켈리가 어떤 스타일에도 잘 어울리는 것처럼, 클래식 운동화 역시 어떤 옷차림과도 어울리는 마법 같은 아이템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