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엄마들은 약간의 슈퍼우먼 기질을 지니고 있죠”라 말하는 지젤 번천. 하지만 영원한 슈퍼모델, 패션계 최고의 셀러브리티, 그리고 두 아이의 엄마로 살아가는 그녀야말로 이 시대의 상징적 슈퍼우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