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 블랙으로 감쌌다고 패션 금욕주의는 아니다. 종교적인 엄숙함과 팜므 파탈적인 관능미를 동시에 지닌 요지 야마모토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