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ween Love & Passion

2015 F/W <Jang Yoon Ju X a.t. corner >

뜨겁게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채워가면서도 달콤한 사랑까지 쟁취한 여성들의 워너비, 장윤주를 이번엔 스페셜 패션 디렉터로 만났다. 일과 사랑, 둘 사이의 밸런서를 맞춰가는 여성들의 주도적인 어반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브랜드 앳코너를 통해 그녀가 전하고픈 ‘LOVE’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기에 더욱 사랑스러운 베테랑, 장윤주와 가을 감성 가득한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의 여정을 지금 공개한다.

L1001927_R3-1

From Yoon ju’s Heart

앳코너를 통해 자신만의 LOVE를 풀어낸 장윤주와 함께 나눈 이야기

Q.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어오는 제주에서 뵈니 더욱 예쁘다!
YOON JU 하하 감사하다. 결혼이며 영화 촬영이며, 제 인생을 통틀어 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을 만큼 중요한 일들을 올 한 해에 해내느라 정신이 없었다. 바다와 초원이 펼쳐진 자연을 만나니 나도 모르게 들뜬 것 같다.

Q. 언젠가는 글을 쓰고 노래를 만들고, 라디오에서 만나는가 하면 영화관 스크린에도 얼굴을 내밀었다. 도대체 장윤주는 못하는 게 뭘까.
YOON JU (웃음)나는 뭐든 잘하는 사람이 아니라 그냥 나 스스로를 표현하는 사람이다. 그 수단이 글이었다가 노래였다가 연기였다가 할 뿐. 내가 가진 본능적인 감각들을 잘 표현하기 위해 항상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Q. 언제나 새로운 일에 대한 도전을 즐기는 듯하다. 지쳐버리지 않을까 걱정이 될 만큼.
YOON JU 나를 표현할 수 있는 새로운 작업은 에너지를 소모하는 일임과 동시에 새로운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자극이 되어준다. 지치지 않기 위해 멘탈 체력을 길러야 한다. 일도 사랑도 밸런스를 맞춰 나가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Q. 이번 앳코너와의 만남은 밸런스가 잘 맞는 것처럼 편안해 보인다.
YOON JU 지난 S/S시즌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면서 처음 인연을 맺게 되었다. 현대 여성들을 위한 감각적이면서도 편안한 데일리 라이프스타일이 내가 추구하는 본래의 스타일과 맞닿아 있어 좋았다. 이번 시즌엔 컬래버레이션 라인 제작을 위한 디렉터로서 의미 있는 작업도 제안해주어 감사했다.

Q. 앳코너와의 컬래버레이션 작업을 통해 전달하고픈 장윤주만의 스타일은 무엇인가?
YOON JU 꾸민 듯 안 꾸민 자연스러움이다. 그래서 이번에 함께 작업 한 아이템들도 베이식을 모티브로 했다. 코트, 니트 그리고 스웨트 티셔츠처럼 아마 하나씩은 가지고 있을법한 아이템들을 조금 더 고급스럽고 스타일리시하게 풀어내는 방법들을 고민하고 제안했다.

Q. 그 중에서도 가장 애착이 가는 아이템이 있다면?
YOON JU 스웨트 티셔츠 아이템엔 제가 사랑하는 사람과의 결혼을 결심하게 된 사랑의 메시지가 예쁘게 수놓아져 있다. ‘Two are better than one’. ‘아 너무 낯간지럽다’ 하면서도 ‘스윗한 걸? 입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것 같다.

Q. 평생의 반려자를 만난 기쁨 때문에 더 와 닿는 게 아닐까. 장윤주 만의 ‘LOVE’는?
YOON JU 사랑, 평생 우리가 배우고 노력해야 할 삶의 본질이다. 사랑 역시 관리가 필요하다. 말 보다는 행동으로 약속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요즘에 나는 사랑을 잘 받으려고 노력한다. 주는 것만큼이나 사랑을 잘 받는 사람이고 싶다.

Q. 어떻게 하면 장윤주처럼 프로페셔널하면서도 편안한 라이프스타일을 소화할 수 있을까.
YOON JU 복잡하게 생각할 것 없이 기본에 충실하자. 가장 베이식한 것들을 과감하게 매칭 시켜주었을 때 드러나는 멋스러움이 정말 고급스럽다. 앳코너를 통해 제안하는 아이템들과 함께라면 어려움 없이, 아마 더 훨씬, 멋스러운 라이프스타일을 갖게 될거라 확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