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 웨이브?

가을을 맞아 짧게 자르고도 싶고, 분위기 있게 웨이브도 하고 싶다. 고민할 필요 없다. 둘 다 하면 되니까.

변신듕

A photo posted by @jungeum84 on

‘단발머리’ 하면 떠오르는 여자 연예인은 고준희였다. 하지만 <그녀는 예뻤다>에서  숏컷으로 변신을 시도했다. 오히려 같은 드라마 황정음이 단발을 선택했다. 드라마 속에선 폭탄 머리지만, 그녀의 인스타그램에선 훨씬 매력적인 헤어 스타일을 볼 수 있다. 끝만 살짝 웨이브로 그녀의 톡 튀어나온 이마 덕분에 짧은 머리가 잘 어울린다.

그런가 하면 드라마 캐릭터를 위해 머리를 직접 자른 김태희도 있다. 숱이 많다면 시도해볼 만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볼륨 펌과 함께 시술해야 할 듯. 브라운 헤어로 염색한 덕에 훨씬 부드러워보인다.

https://instagram.com/p/72RxPvMtXF/?taken-by=aka_moons

문근영도 새로운 드라마에서 짧은 머리 행렬에 동참했다. 웨이브 단발로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