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性) 경계선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형태와 소재, 그리고 무심한 태도… 젠더리스 커플이 내뿜는 신비롭고 차가운 공기 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