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N SIGN

스트리트 패션의 열기는 식을 줄 모른다. 퍼블릭 스쿨의 듀오는 이제 DKNY를 맡았고, 후드 바이 에어는 뉴욕 패션에 새 에너지를 주입하고 있다. 여기에 오프 화이트, 카운티 오브 밀란, 피걀처럼 하이패션과 스트리트를 오가는 브랜드와 슈프림과 스투시 등 전통 스트리트 브랜드까지. 한국도 마찬가지다. 젊은 패션 팬은 스트리트 브랜드의 새 컬렉션 발매일만을 오매불망 기다리곤 한다. 디스이즈네버댓 역시 그중 하나다. 지난봄엔 푸마와 함께한 일명 ‘디네댓’이 올가을 반스와 의기투합했다. 형광 초록 어센틱과 새파란 슬립온, 래글런 티셔츠와 스냅백으로 구성된 컬렉션. 이렇듯 서울 스트리트는 어느 대도시 거리보다 환하게 빛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