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의 본질을 찾아서

5638c645ff2e30d03d9cbf79_FDemachyLabo2F39-blk

최고의 향수를 만들기 위한 디올의 여정!  디올의 퍼퓨머 크리에이터 프랑소와 드마쉬는 “향수가 탄생되기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원료가 생산되는 땅과 그곳을 가꾸고 보존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여행을 통해 영감을 얻어야 합니다.”라고 말했죠.

좋은 재료로 요리를 할 때 맛있는 음식이 완성되듯, 향수도 마찬가지입니다.  디올 메종 드 퍼퓸은 향수에 담을 고귀한 재료를 찾아 프랑스 그라스 지방, 이탈리아 칼라브리아, 인도로 떠났습니다. 그곳에서 만난 3가지 재료와 3가지 에피소드, ‘보그닷컴’에서 가장 먼저 공개합니다!

EPISODE 1 : Rose de Mai from Grasse 

“메이 로즈는 향수의 요람인 그라스에서 자라나는 꽃들의 여왕입니다. 우리는 그라스 지방의 특별한 노하우가 사라지지 않도록 노력해야합니다.”

 

EPISODE 2 : Bergamote from Calabria

“칼라브리아에 가면 경작지의 실제 모습을 그대로 느낄 수 있으며, 농장의 아름다움에서 영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EPISODE 3 : Jasmine from India

“꽃을 향한 인도인들의 열정을 알지 못한다면 절대 인도를 이해할 수 없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