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식을 흔드는 설치미술가 카르스텐 휠러

테이트 모던에 설치되었던 5층 규모의 대형 미끄럼틀 <Test Site>, 움직이는 침대에 누워 미술관을 체험했던<Soma>를 기억하는가. 카르스텐 휠러는 유쾌한 체험을 통해 관람객의 인식을 흔드는 설치미술을 보여주는 작가다.

 

그의 조각 작품과 평면 작품 20여 점이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관람객을 전시장 안으로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던 전작들을 떠올리면 아쉬운 규모지만 한계 없는 그의 작품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

전시는 PKM갤러리에서 11월 25일부터 12월 31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