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키워드, 어워드 – 음악 편

2015년을 여덟 개 분야의 키워드로 분석했다. SNS를 달군 화제의 인물들과 올 한 해 문화·예술계 사건 사고에 대한 백과사전식 총정리. 그리고 객관적 자료와 주관적 잣대로 선정한 〈보그〉 어워드!

tvmusic

EDM이라는 광풍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박명수는 EDM 외길 인생을 외치며 아이유와 EDM 전쟁을 벌였다. 음악 전문채널 Mnet은 DJ 서바이벌 프로그램 <헤드라이너>를 론칭했고, 각종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과 댄스 클럽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며 힙스터들의 성지가 되었다. 2015년 전 세계 음악 트렌드의 중심은 EDM이다. 흥 많은 한국인들이 이를 놓칠 리없다. 이제 클럽의 젊은이들은 기타를 둘러멘 밴드맨 대신 스타 DJ에게 열광한다. 아이유마저 3단 고음 EDM을 선보이며 춤을 췄으니, 올 한 해 음악 트렌드를 한 줄로 요약하자면 ‘기승전 까까까’ 되겠다.

오! 프리티 랩 스타

‘쎈’ 언니들의 전성시대. 윤미래 이후 좀처럼 주목받지 못하던 여성 래퍼들이 떼로 쏟아져 나왔다. 힙합이 대중음악 시장의 주류로 떠오르면서 Mnet이 <쇼미더머니>의 번외 편처럼 선보인 <언프리티 랩스타>는 기대 이상의 성공을 거뒀다. 시즌 2에는 언더그라운드 래퍼들뿐 아니라 아이돌 그룹 멤버들도 대거 출연했다. 하지만 남자 래퍼들이 랩 실력으로 평가되는 것과 달리 화끈한 볼륨 몸매나 거침없는 말투가 더 화제다. 제시의 신곡이 자신의 유행어 “난쟁아, 잘 들어봐”만큼 히트 치지 못한 건 어쩌면 당연한 결과다.

빅뱅의 빅뱅

4년 만에 완전체의 모습으로 돌아온 빅뱅은 역시 빅뱅이었다.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매월 1일이면 신곡을 발표하는 ‘MADE’ 시리즈로 장기간 화제의 중심에 서며 2015년을 빅뱅의 해로 만들어버렸다. 연말 가요계 시상식은 온통 빅뱅에 대한 얘기뿐이다. 빅뱅의 재계약 소식이 전해지자 YG의 주가는 모처럼 빨간색 상승 곡선을 그렸다. 내년이면 어느덧 데뷔 10년. 한복 입은 러시아 모델들과 강강술래를 벌이고 찹쌀떡 타령을 해도 ‘스웩’이 넘친다. “막 똥을 싸도 박수갈채를 받지”라는 빅뱅의 노래 ‘쩔어’의 가사처럼 이제 그들은 뭘해도 통하는 최고의 스타다.

90년대 가수들의 귀환

김수미의 ‘애모’와 서태지와 아이들의‘하여가’가 나란히 가요 프로그램 1위를 다투던 시절이 있었다. 요즘이 바로 그런 모양새다. 한동안 아이돌 위주로 흘러가던 가요 시장에 90년대 가수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 연말 화제가 되었던 <무한도전-토토가>의 여파가 올해까지 이어지면서 지누션, 박진영, 임창정, 신승훈 등이 앞다퉈 신곡을 선보인 것. 엄정화의 가수 컴백 소식도 들린다. 국내 음반 시장의 호황기에 데뷔한 이들은 밀리언셀러 신화의 주인공으로서 여전히 굳건한 팬덤을 거느리고 있다. 그중에 서도 단연 돋보인 건 JYP, 박진영의 저력과 정력! 이쯤 되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대체 “어머님이 누구니?”.

★Vogue Awards Music★

올해의 삼촌 아이유와 ‘그렇고 그런 사이’임을 인정한 장기하. 열한 살의 나이 차보다 놀라웠던 건 그의 애마. 디스패치의 연예인 열애 기사에서 ‘i30’를 보게 될 줄이야!
최고의 ‘병맛송’ 노라조의 ‘니 팔자야’. “걱정은 걔나 줘”라는 명언을 남기며 세계 최초로 최면 뮤직비디오라는 신장르를 개척했다.
의외의 아이돌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한 조성진. 내년 2월에 있을 갈라 콘서트 티켓은 몇 초 만에 전석 매진됐고, 그의 콩쿠르 실황 앨범을 제일 먼저 구입하기 위해 레코드 숍 앞엔 새벽부터 200여 명의 사람들이 줄을 섰다.
화제의 인물 오혁. 작년 이맘때만 해도 무명에 가까웠던 혁오 밴드의 급작스러운 인기는 <무한도전 가요제> 때문만은 아니다. 프라이머리와의 협업 앨범부터 두 번째 EP 까지 확실한 자기만의 색깔을 보여주는 이 빡빡머리 청년에겐 분명 특별한 게 있다.
구설수의 왕 “언니, 저 마음에 안 들죠?”로 뜻하지 않은 유행어를 만든 예원, 열애설과 표절, 컨셉 논란으로 구설수 스리 콤보를 찍은 아이유, 한남동 ‘테이크아웃드로잉’과 법적 분쟁에 휘말린 싸이. 강남스타일이 수록된 <싸이육갑(6甲)>은 싸이를 월드 스타로 만들었지만 ‘육갑’과 ‘갑질’은 종이 한 장 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