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위한 파스텔 컬러 메이크업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파스텔 컬러가 봄바람을 타고 우리 곁에 다가왔다. 보기엔 곱고 예쁘지만 연출하기 쉽지 않은 이 컬러를 어떻게 시도해야 할까?
FINAL_300_수정

세상엔 수백 가지 색이 존재한다. 그러나 ‘봄’ 하면 떠오르는 색은 단 하나 ‘파스텔 컬러’다. 새해를 앞두고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팬톤이 지정한 올해의 컬러 역시 연분홍(로즈 쿼츠)과 하늘빛 (세레니티).

부드럽고 여성스럽기만 하던 파스텔 컬러의 대변신! 그 중심엔 ‘볼드 아이’가 있다. 대체 무슨 소리냐고? 데릭 램의 노랑, 샤넬의 하늘, 디올과 랑방의 분홍,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의 옥색, 홀리 풀턴의 연두 등등. 이 들이 사용한 색깔은 전부 다 제각각이지만 파스텔 컬러 메이크업 특유의 청순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이 아닌, 과감하고 강렬한 아이 메이크업을 연 출했다.

부드럽고 여성스럽기만 하던 파스텔 컬러의 대변신! 그 중심엔 ‘볼드 아이’가 있다. 대체 무슨 소리냐고? 데릭 램의 노랑, 샤넬의 하늘, 디올과 랑방의 분홍,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의 옥색, 홀리 풀턴의 연두 등등. 이들이 사용한 색깔은 전부 다 제각각이지만 파스텔 컬러 메이크업 특유의 청순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이 아닌, 과감하고 강렬한 아이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크림 타입 파스텔 컬러 섀도를 눈두덩에 얹고 그 위에 투명 립글로스를 살포시 얹었어요.” 백스테이지 헤로인 앤드루 길모어가 실력 발휘한 풀턴 걸들의 눈매는 지금 당장 따라 하고플 만큼 매력 만점!

크림 타입 파스텔 컬러 섀도를 눈두덩에 얹고 그 위에 투명 립글로스를 살포시 얹었어요.” 백스테이지 헤로인 앤드루 길모어가 실력 발휘한 풀턴 걸들의 눈매는 지금 당장 따라 하고플 만큼 매력 만점!

런웨이를 공항으로 변신시킨 샤넬 쇼의 백스테이지는 또 어땠 나. 파스텔 블루 섀도를 이용한 ‘슈퍼히어로’ 룩은 샤넬의 4구 아이섀도 팔레트 중 블루 톤의 244호 티세 재즈, 그리고 246호 티세 스모키로 완성됐다.

런웨이를 공항으로 변신시킨 샤넬 쇼의 백스테이지는 또 어땠나. 파스텔 블루 섀도를 이용한 ‘슈퍼히어로’ 룩은 샤넬의 4구 아이섀도 팔레트 중 블루 톤의 244호 티세 재즈, 그리고 246호 티세 스모키로 완성됐다.

파스텔 컬러의 매력은 손끝에서도 유효하 다. 시블링 쇼에서 보여준 연보랏 빛 네일은 소브라니(Sobranie) 담 배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파스텔 컬러의 매력은 손끝에서도 유효하다. 시블링 쇼에서 보여준 연보랏빛 네일은 소브라니(Sobranie) 담배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파스텔 컬러는 눈으로 볼 땐 참 곱고 어여쁘지만 메이 크업에 있어선, 특히 동양인 얼굴엔 다루기 쉽지 않은 컬 러다. 그렇다고 실망할 필요는 없다. 가 전하는 세 가지 노하우만 숙지하면 파스텔 숙녀로 거듭날 수 있다.

파스텔 컬러는 눈으로 볼 땐 참 곱고 어여쁘지만 메이크업에 있어선, 특히 동양인 얼굴엔 다루기 쉽지 않은 컬러다. 그렇다고 실망할 필요는 없다. <보그>가 전하는 세 가지 노하우만 숙지하면 파스텔 숙녀로 거듭날 수있다.

뷰러를 사용해 눈썹을 바싹 올려준 뒤 볼륨 마스카라로 속눈썹에 힘을 실을 것. 언더 속눈썹 사이사이에 살짝 칠할 것. 애교 살이 도톰하게 올라와 보이는 동시에 눈을 깜박일 때마다 은근히 드러나는 파스텔 컬러의 흔적이 눈매를 크고 신비롭게 만든다. 피부 톤과 어울리지 않는 컬러는 부디 피할 것.

1 뷰러를 사용해 눈썹을 바싹 올려준 뒤 볼륨 마스카라로 속눈썹에 힘을 실을 것.
2 언더 속눈썹 사이사이에 살짝 칠할 것. 애교 살이 도톰하게 올라와 보이는 동시에 눈을 깜박일 때마다 은근히 드러나는 파스텔 컬러의 흔적이 눈매를 크고 신비롭게 만든다.
피부 톤과 어울리지 않는 컬러는 부디 피할 것.

자, 이로써 봄맞이 파스텔 컬러 메이 크업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끝났다. 내친김에 좀 더 욕심을 낸다면 그건 하이더 아커만(혹은 비비안 웨스 트우드) 레이디의 파스텔 컬러 헤어. 단언컨대 이보다 환상적인 ‘깔 맞춤’은 또 없을 테니까.

자, 이로써 봄맞이 파스텔 컬러 메이크업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끝났다. 내친김에 좀 더 욕심을 낸다면 그건 하이더 아커만 레이디의 파스텔 컬러 헤어. 단언컨대 이보다 환상적인 ‘깔 맞춤’은 또 없을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