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 판타지의 여전사, 라이트닝

그녀는 배두나, 페르난다와 함께 올봄 광고 모델로 발탁된 파이널 판타지의 여전사다. 아름답지만 차갑고, 진지하지만 쿨한 라이트닝과의 단독 인터뷰.

그녀는 배두나, 페르난다와 함께 올봄 광고 모델로 발탁된 파이널 판타지의 여전사다. 
아름답지만 차갑고, 진지하지만 쿨한 라이트닝과의 단독 인터뷰.

사이버 캐릭터가 등장한 광 고가 전 세계에 공개됐다. RPG 게임(Role Playing Game) ‘파이 널 판타지’의 주인공 ‘라이트닝’이 등장한 루이 비통 캠페인이 그것 이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는 긍정적인 방 향으로 디지털 세계와 마주하고 우리를 꿈꾸게 하거나 우리가 판 단하는 이미지로부터 영향을 받습니다. 가상 세계에 의해 진짜 세계가 영향을 받죠.”

사이버 캐릭터가 등장한 광고가 전 세계에 공개됐다. RPG 게임(Role Playing Game) ‘파이널 판타지’의 주인공 ‘라이트닝’이 등장한 루이 비통 캠페인이 그것이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디지털 세계와 마주하고 우리를 꿈꾸게 하거나 우리가 판단하는 이미지로부터 영향을 받습니다. 가상 세계에 의해 진짜 세계가 영향을 받죠.”

사실 그녀는 2011 년에 파이널 판타지 25주년 기념 프라다 남성복 화보에 출현한 적 있다. 그 덕분인지 촬영장에서 몹시 능숙한 모습으로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배두나, 페르난다와 어깨를 나란히 한 그녀 를 가 단독으로 만났다.

사실 그녀는 2011년에 파이널 판타지 25주년 기념 프라다 남성복 화보에 출현한 적있다. 그 덕분인지 촬영장에서 몹시 능숙한 모습으로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배두나, 페르난다와 어깨를 나란히 한 그녀를 <보그 코리아>가 단독으로 만났다.

"제게 옷 이란 생존을 위한 갑옷 정도에 불과했어요. ‘잘 차려입는다’는 개념 자체를 이전에는 전혀 경험해보지 못했으니까요. 그래서 제가 루이 비통 모델로 발탁된 사실이 논쟁을 일으켰 는지도 모르겠군요. 어쨌든 패션에 눈뜨게 만든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패션은 배울 수 있 거나 남에게 받을 수 있는 게 아니죠. 자신의 취향이나 각자의 선택에 의해 결정되는 거 니까요."

“제게 옷이란 생존을 위한 갑옷 정도에 불과했어요. ‘잘 차려입는다’는 개념 자체를 이전에는 전혀 경험해보지 못했으니까요. 그래서 제가 루이 비통 모델로 발탁된 사실이 논쟁을 일으켰는지도 모르겠군요. 어쨌든 패션에 눈뜨게 만든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패션은 배울 수 있거나 남에게 받을 수 있는 게 아니죠. 자신의 취향이나 각자의 선택에 의해 결정되는 거니까요.

니콜라의 스타일 이 새롭긴 했지만, 그의 컬렉션을 마주하는 순간, 번개에 맞은 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저 는 그의 작업이 사람들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제가 바뀔 수 있었던 것처럼요. 저의 예상대로, 그의 컬렉션은 제게 평온함과 자부심을 불어넣었어요.

“니콜라의 스타일이 새롭긴 했지만, 그의 컬렉션을 마주하는 순간, 번개에 맞은 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저는 그의 작업이 사람들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해요. 제가 바뀔 수 있었던 것처럼요. 저의 예상대로, 그의 컬렉션은 제게 평온함과 자부심을 불어넣었어요.”

"가끔 제 삶을 다시 주어진 상황에 맞추고 제 한계를 시험하기도 하지만 언젠가 머지않은 미래에 갈등으로 가득한 세계를 다시 마주하게 될 거예요. 그러나 그날의 제 모습은 이전과 다르 겠죠. 저는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갈 거예요. 뫼비우스의 띠처럼. 동시에 새로운 제가 돼 있을 거예요. 진화한 제 모습으로!"

“가끔 제 삶을 다시 주어진 상황에 맞추고 제 한계를 시험하기도 하지만 언젠가 머지않은 미래에 갈등으로 가득한 세계를 다시 마주하게 될 거예요. 그러나 그날의 제 모습은 이전과 다르겠죠. 저는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갈 거예요. 뫼비우스의 띠처럼. 동시에 새로운 제가 돼있을 거예요. 진화한 제 모습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