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와 수지처럼, 나도 핑거 타투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