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6 F/W 밀라노 패션위크 – 에밀리오 푸치: 디지털 우주 속으로

_MON0588_1280x1920

에밀리오 푸치가 의미하는 세 가지가 있다스포츠패턴그리고 국제적인 상류사회에서 젯셋족의 탄생이다.

마시모지오르게티는 푸치 하우스를 위한 두번째 컬렉션에서 커다란 걸음을 내딛었다. 포인티토 플랫이나 니하이 하이킹 부츠를 신은 그의 모델들이 그러했듯 말이다.

_ARC0285_1280x1920

이번 컬렉션은 간소하게 느껴졌다그러나 스트레치 팬츠와 입은 보머재킷이나 드레스 위에 디지털프린트 된 대담한 산의 그림과 함께 푸치의 이념에 아주 충실했다스키웨어 디자이너로서의 에밀리오 푸치의 출발점을 되돌아 본 것이었다.

_MON0124_1280x1920

그러나 동시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 3D프린트가 옷 표면에 새겨졌다. 그리고 스트레치 패브릭은 몸을 따라 움직였다.그 결과는 21세기형 언어였다. 마시모 자신의 성공적인 브랜드 MSGM에서도 찾을 수 있는, 동일한 언어였다.

_MON0306_1280x1920

이날푸치가 의미하는 바는 컬러의 강렬함이었다. 오버사이즈 코트는 거의 경고등이 들어올 법한 오렌지였고 또는 그 반대로 커다랗고 대담한 스웨터는 고무 같은 어여쁜 핑크색에 성적 에너지의 전율을 안겨주는 로프 무늬가 들어갔다.

_MON0250_1280x1920

한 시즌 만에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니! 마시모 지오르게티는 어색하게 출발했지만 2016년도 F/W에서 자신만의 컨디션을 되찾았다. 나는 그의 첫 번째 쇼에서 그에겐 정복해야 할 산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는 에너지 넘치는 방법으로 이를 해냈다.

_MON0477_1280x1920

LVHM 경영진들은 분명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을 것이다. 젊고 디지털에 능한 베르나르 아르노의 아들 알렉산드로 아르노가 창립자의 딸 라우도미아 푸치 곁에 앉았다는 사실은 전진하는 브랜드에 대한 명확한 메타포였다.

_MON0723_1280x1920